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8848 0022020080961988848 04 04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51744000 1596952511000

"6월 이후 日 초토화시킨 코로나는 '도쿄 변종' 바이러스"

글자크기

"우한형, 유럽형 이어 새로운 유형 확산"

4월부터 입국제한...외부 유입 어려워

전문가 "도쿄가 진원지" 이미 경고

최근 일본에서 급속하게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도쿄 변종'일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일본 정부 산하 연구소에서 나왔다.

8일 일본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 연구진은 이날 낸 논문을 통해 “새로운 유형의 유전자 배열을 갖는 코로나19가 6월 이후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유전자 배열 변화와 유행 속도 간 관계를 조사한 결과, 6월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보유한 병원균 중 상당수가 도쿄에서 출현한 새로운 유형에 속한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중앙일보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가 지난 7월 2일 기자회견에서 '밤의 거리 요주의'라고 적힌 팻말을 들어 올렸다.[교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논문에 따르면 일일 확진자 수가 100명 이하였던 지난 3월에는 유럽 계통의 유전자 배열을 가진 바이러스에 의한 클러스터(집단감염)이 전국 각지에서 여럿 발생했다. 5월 하순엔 일단 수습이 됐으나, 6월 중순 도쿄를 중심으로 새로운 타입의 유전자 배열을 가진 바이러스가 갑자기 출현한 이후 감염이 일본 전역으로 퍼지기 시작했다고 논문은 설명했다.

실제 일본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4월11일 720명을 기록한 뒤 감소해오다가, 6월 말부터 도쿄를 중심으로 신규 환자가 폭증하는 양상이다. 도쿄의 누적 환자 수는 8일 현재 1만5536명으로 한국 전체 확진자(1만4562명)보다도 많다.

전문가들은 이미 ‘도쿄발 감염 확산’에 대해 심각하게 경고해왔다.

중앙일보

일본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의 유흥가인 가부키초(歌舞伎町)에서 주점들이 영업 중이다. [교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대학 첨단과학기술연구센터 고다마 다쓰히코(児玉龍彦) 명예교수는 지난달 16일 국회에 출석해 “코로나19의 유전자 정보를 조사한 결과 제1파는 중국 우한(武漢)형, 제2파는 이탈리아·미국형이었다면, 현재는 도쿄·사이타마형”이라면서 “도쿄가 진원지가 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그는 “정부가 총력을 다하지 않으면 (대규모 사망자가 발생한) 이탈리아 밀라노, 미국 뉴욕의 전철을 밟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일본 정부는 4월 초 한국, 중국 등 49개국에 대한 입국제한을 시작으로 현재까지도 120개 국가·지역에 대해 입국제한을 풀지 않고 있어서, 외부에서 바이러스가 유입되기 어려운 환경이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