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3947 0372020080961983947 05 05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32990000 1596932998000

리디아 고 마라톤 클래식 3R도 선두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리디아 고가 8일(현지시각) 마라톤 클래식 3라운드에서 2위와 4타차로 간격을 벌이며 우승에 한 발 다가섰다.[AP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23)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2년여 만에 우승컵에 한 발 다가섰다.

리디아 고는 9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클럽(파71·6천555야드)에서 열린 마라톤 클래식(총상금 170만달러) 사흘째 3라운드에서 버디 4개를 잡고 보기는 1개로 막아 3언더파 68타를 쳤다.

중간합계 16언더파 197타를 기록한 리디아 고는 2위로 한 계단 올라선 대니엘 강(미국·12언더파 201타)과는 4타 차다.

리디아 고가 이번 대회 정상에 오르면 2018년 4월 메디힐 챔피언십 이후 약 2년4개월 만에 LPGA 투어에서 우승을 추가, 통산 16승을 달성한다.

15세이던 2012년 LPGA 투어 첫 승을 거두고, 2015년엔 세계랭킹 1위까지 올라 ‘천재 소녀’ 소리를 들었던 리디아 고는 2018년 메디힐 챔피언십 우승 이후 주춤했다.

LPGA 투어 재개를 앞두고 타이거 우즈(미국)를 지도한 경력이 있는 숀 폴리의 지도를 받기 시작한 그는 이후 첫 대회인 지난주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에서 공동 28위에 올랐고, 이번 대회에서는 우승까지 눈앞에 뒀다.

이 대회에서 2014·2016년 우승, 2015년 공동 3위, 2013년 공동 7위 등 강한 모습을 보여온 리디아 고는 전날 한 타에 불과했던 2위와의 격차를 더 벌렸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