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3889 0012020080961983889 01 0101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596932340000 1596932405000

김웅 “애완용 검사 득세” 비판에 김남국 “윤석열 대변인? 차라리···”

글자크기
[경향신문]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의 검찰 고위간부 인사 단행에 대해 “애완용 검사가 득세하는 세상”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변인인가”라며 “차라리 추미애 장관을 공격하지 어렵게 승진한 검사에게 왜 막말을 하느냐”고 역공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이번 검사장 승진자들은 검찰 내에서 모두 신망이 두터운 분들로 묵묵히 책임감 을 가지고 검사로서의 직무를 수행해오신 분들”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김웅 의원은 어떻게 이 분들을 모두 싸잡아서 감히 입에 담지도 못할 막말을 쏟아낼 수 있으신가”라며 “윤석열 총장의 측근들이 승진하지 못하면, 윤 총장의 뜻이 반영되지 않은 인사면 잘못된 것이고 검찰이 ‘애완용 검사가 득세하는 세상’이 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김 의원은 “비판을 하더라도 품격 있는 언어를 사용하고 금도를 넘어서는 안 된다”며 “오랜 세월을 공직자로 헌신해서 어렵게 승진한 일선 검사들에게 결코 해서는 안 될 막말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 차라리 비판할 것이 있으면 추미애 장관이나 청와대와 여당을 상대로 공격하라”면서 “정말 너무한 표현”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8일 검사 출신의 김웅 의원은 추 장관이 지난 7일 단행한 검찰 인사를 두고 “여의도의 저승사자라고 했던 검사 문찬석은 가고 정권의 앞잡이, 정권의 심기 경호가 유일한 경력인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하는 세상이 됐다”고 비판한 바 있다. 문찬석 광주지검장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공개 비판한 후 이번 인사에서 한직으로 분류되는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으로 발령받았다. 이후 문 지검장은 사직서를 낸 후 검찰 내부 통신망인 ‘이프로스’에 “친정권 인사들이니 추미애 검사들이니 하는 편향된 평가를 받는 검사들을 노골적으로 전면에 내세우는 행태가 우려스럽고 부끄럽다”고 밝혔다.

경향신문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 /경향신문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