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3822 0042020080961983822 02 0208002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6931328000 1596931935000

[날씨] 중부 모레까지 500mm 호우...태풍 '장미'도 북상

글자크기
[앵커]
모레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5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겠습니다.

여기에 5호 태풍 '장미'까지 발생했는데요,

내일 영남 지방과 제주도는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입니다.

한강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박현실 캐스터!

지금 서울은 호우경보가 내려져 있죠?

[캐스터]
네, 서울은 호우경보 속에 1시간 전부터 꽤 강한 비가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우산을 쓰고 있어도 금세 몸이 다 젖을 정도인데요,

오늘부터 내일 새벽까지는 서울 등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비가 오겠습니다.

이 때문에 6.9m로 낮아진 잠수교의 수위도 점차 상승할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까지는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폭우가 쏟아지며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사흘간 전남 담양에 612mm, 광주 533.7mm의 많은 비가 내렸는데요.

지금은 남부의 비가 소강상태에 들고, 중부 지방에 강한 비구름이 형성돼있습니다.

특히 경기 남부와 충남 지방에 2시간째 시간당 50mm 안팎의 장대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오늘 새벽 3시쯤 5호 태풍 '장미'까지 발생했습니다.

예상 진로대로라면, 내일 오전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 오후 무렵 경남 해안을 관통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때문에 내일, 경남과 제주도는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겠습니다.

이 지역은 300mm 이상의 많은 비와 함께 초속 15m 안팎의 돌풍이 몰아치겠습니다.

이 정도면 간판이 떨어지고, 기왓장이 날아갈 수 있는 위력이니까요.

시설물 점검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당장 오늘부터는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최고 5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전망입니다.

태풍이 발생하면 TV와 라디오 등을 통해 기상정보를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가족, 지인과 위험 정보를 연락해 공유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침수 도로나 지하차도, 교량 통행을 금하는 등 안전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내일까지 오전과 밤, 중부 서해안과 남해안은 만조 시기까지 겹쳐 침수 피해가 우려됩니다.

해안가와 저지대 침수 피해에도 각별히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박현실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