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3587 0202020080961983587 06 0601001 6.1.17-RELEASE 20 스타투데이 62442346 false true false false 1596930961000 1596930968000 related

샘오취리 사과, 인종차별 논란 역풍에 "Teakpop 뜻 몰라"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방송인 샘 오취리가 학생들의 인종차별 비판 발언을 사과했다.

샘 오취리는 지난 7일 인스타그램에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하다”며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하다. 저는 학생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하고 그 부분에서 잘못했다”고 덧붙였다.

또 해시태그 중 K팝 가십을 의미하는 ‘Teakpop’ 해시태그를 사용한 것에 대해 "한국Kpop 대해서 안 좋은 얘기를 하는 줄 몰랐다”며 “알았으면 이 해시태그을 전혀 쓰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영어로 쓴 부분은 한국의 교육이 잘못됐다는 것이 절대 아니다.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것이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만한 글이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샘 오취리는 지난 6일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의 '관짝소년단; 패러디 사진을 올리며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말라”면서 "문화를 따라 하는 것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하나. 한국에서 이런 행동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샘 오취리의 의견에 동조했으나 한편에서는 문화 존중을 이야기하면서 학생들의 사진을 모자이크 없이 그대로 공개한 것과 영어 내용이 한글 내용과 조금 다른 것, 해시태그로 K팝을 비난하는 'Teakpop'을 사용한 것 등을 들어 샘 오취리를 비판했다.

ksy7011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