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3541 0512020080961983541 01 0103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30567000 1596935881000

김웅 "애완용 검사 득세"→ 김남국 "왜 검사에게 막말, 차라리 秋를 공격해"

글자크기
뉴스1

검사출신인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왼쪽)이 최근 검사장급 인사에 대해 "애완용 검사가 득세"라고 비판하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추미애 장관을 공격하지 왜 승진한 검사에게 막말을 하느냐"며 제지하고 나섰다.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검찰 고위간부 인사에 대해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이 "애완용 검사가 득세하는 세상"이라며 맹폭을 가하자 김남국 "차라리 추미애 장관을 공격하지 어렵게 승진한 검사에게 왜 막말을 하느냐"며 받아쳤다.

김남국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검사장 승진자들은 검찰 내에서 모두 신망이 두터운 분들로 묵묵히 책임감을 가지고 검사로서의 직무를 수행해오신 분들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웅 의원은 어떻게 이분들을 모두 싸잡아서 감히 입에 담지도 못할 막말을 쏟아낼 수 있으신가요"라며 "윤석열 총장의 측근들이 승진하지 못하면, 윤석열 총장의 뜻이 반영되지 않은 인사면 잘못된 것이고 검찰이 '애완용 검사가 득세하는 세상'이 되는 것인가"라고 따졌다.

김 의원은 "비판을 하더라도 품격 있는 언어를 사용하고 금도를 넘어서는 안 된다"며 "오랜 세월을 공직자로 헌신해서 어렵게 승진한 일선 검사들에게 결코 해서는 안 될 막말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점잖게 김웅 의원을 타일렀다.

그러면서 " 차라리 비판할 것이 있으면 추미애 장관이나 청와대와 여당을 상대로 공격하라"면서 "정말 너무한 표현이다"고 김 의원을 세게 꼬집었다.

대검찰청 미래기획형사정책 단장을 지낸 김웅 의원은 검사장급 인사에 대해 지난 8일 "정권의 앞잡이, 정권의 심기 경호가 유일한 경력인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하는 세상이 됐다"고 개탄했다.

하지만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권력의 횡포에도 굴하지 않는 검사들이 더 많다"고 한 김 의원은 "늑대는 사료를 먹지 않는다"며 권력에 길들여지지 말라고 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