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3411 0772020080961983411 06 0602001 6.1.17-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29030000 1596929048000 related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이♥이초희, 결혼?…김보연 치매 증상 심각

글자크기
텐아시아

사진=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이하 '한다다')에서 이상이가 이초희에게 프러포즈를 했다.

지난 8일 방송에서는 오랜 시간을 돌고 돌아 만난 송영달(천호진 분)과 강초연(이정은 분)의 남매 상봉 그 이후의 이야기와 송다희(이초희 분)에게 프러포즈 하는 윤재석(이상이 분)의 모습이 그려져 안방극장에 설렘을 안겼다.

앞서 방송에서는 송영달과 강초연의 극적인 남매 상봉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훈훈하게 물들였다. 긴 시간을 돌고 돌아 간신히 닿은 두 사람의 뜨거운 포옹을 나눴고 "늦었지만 오빤 약속 지켰어요. 나 데리러 온다는 약속"이라며 송영달을 위로하는 강초연의 모습이 보는 이들을 울렸다.

이후 송가(家)네 가족이 된 강초연은 가족들과 함께 파티를 여는 등 평범한 일상을 보냈다. 그러면서도 집에서 같이 살자는 송영달의 제안은 정중하게 거절, 김밥집을 재오픈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새로운 도약에 설레여 하는 강초연과 기쁘지만 어딘가 아쉬운 듯한 모습을 보이는 송영달의 모습이 교차하며 확 달라진 이색 케미를 보여주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텐아시아

사진=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송가희(오윤아 분)와 박효신(기도훈 분), 송나희(이민정 분)와 윤규진(이상엽 분), 송다희와 윤재석의 흥미진진한 관계도 재미를 더했다. 젊을 때 연애를 많이 해봐야 한다고 열변을 토하는 강초연과 민망함에 어쩔 줄 몰라 하는 송가네 자매들의 모습이 그려진 것. 박효신, 윤규진, 윤재석에게 연락이 오자 각자 핑계를 대며 자리를 피하는 이들의 모습은 안방극장에 또 다른 설렘을 안겼다.

윤재석은 나가 살라며 장난 반, 농담 반으로 협박을 일삼는 형 윤규진(이상엽 분)의 태도에 울컥해 독립할 것을 결심했다. 이후 윤재석은 윤규진에게 독립할 것을 선언함과 동시에 "나 송다희를 진짜 좋아하나 봐. 못 보면 막 기운이 빠지고, 헤어지기 진짜 싫어"라며 송다희를 향한 짙어진 감정을 토로했다. 이때 같은 이유로 송나희와 결심을 했다는 윤규진의 말에 멈칫했고 송다희와의 결혼을 상상했다.

방송 말미에는 윤재석이 송다희에게 프러포즈를 해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송다희와 함께 자취방을 보러 다니던 윤재석이 진지한 마음을 고백한 것. 자연스레 송다희와의 미래를 그리던 윤재석은 이내 그녀를 껴안고 "계속 웃고만 있지 말고 자세히 좀 둘러봐봐 집 좀. 둘이 살기엔 어떤지"라며 넌지시 고백을 던졌고, 프러포즈냐고 묻는 그녀에게 "나랑 같이 살자. 나랑 결혼하자 송다희"라며 프러포즈를 해 심장이 터질 듯한 설렘을 안겼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