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3258 0362020080961983258 03 0304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61860747 false true false false 1596927600000 1596927616000

“중고차 구매 시, 침수차 이렇게 골라내세요”

글자크기
역대급 장마에 침수차 속출 전망
한국일보

호우경보가 내려진 7일 광주 북구 문흥동 한 도로가 침수돼 차량들이 물에 잠겨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달째 이어진 장마로 중고차 구매를 희망하는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침수차가 무사고 차량으로 둔갑해 판매로 이뤄지는 경우가 많아질 수 있어서다. 침수차는 다른 사고차와 다르게 눈에 띄는 손상이 없어 외관만으로 구분이 어렵다는 특징이 있다. 보험개발원, 자동차10년타기시민연합 등의 조언을 바탕으로 구분법을 알아봤다.

대형 4개 손해보험사에 올해 6월부터 이달 3일까지 접수된 침수피해 차량은 3,400여대다. 전년 같은 기간(400여대) 대비 9배가량 급증한 물량이다. 장마가 길어지며 차량침수 증가로 이어진 것이다.

이런 침수차 증가는 중고차 시장에 침수차가 쏟아질 수 있다는 의미다. 실제 2017년부터 지난달까지 자동차보험으로 보상을 받은 침수 차량은 총 1만857대인데, 65.4%만 물에 깊이 잠겨 전체손상 처리됐고 나머지 차량은 부분손상 판정을 받아 수리가 이뤄졌다.
한국일보

침수된 승용차에 토사 등 오염물 유입으로 부식이 이뤄지고 있다. 자동차10년타기시민운동연합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자동차에 전자장비가 많이 포함되는 특성을 고려하면, 침수 수리된 차는 치명적 안전 문제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자동차10년타기시민운동연합 측은 “침수차는 아무리 정비를 잘해도 습기로 인해 고장확률이 높다”며 “찻값과 맞먹는 정비비용이 나올 수도 있는 만큼, 제대로 이력 확인이 안되면 과감히 포기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그렇다 보니 중고차 구매 시 침수여부는 반드시 확인해야 할 사항이다. 사고 이력 정보를 제공하는 카히스토리 사이트를 이용하면 가장 빨리 침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사이트에 차량번호 또는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침수 여부뿐만 아니라 주행거리, 파손부위 등 차량 이력을 확인할 수 있다.
한국일보

한 완성차 서비스 센터 직원이 침수된 차량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제는 카히스토리에서 침수 여부가 모두 확인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보험사를 통해 사고처리를 하지 않으면 이력이 남지 않기 때문이다. 의심이 간다면 손수 내부를 중심으로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침수차는 보통 청소하기 어려운 부분에 진흙, 녹, 곰팡이 등이 있을 가능성이 높다.

예컨대 안전벨트를 바깥으로 끝까지 잡아당기면, 침수차는 벨트 안쪽에 흙탕물 얼룩이 남아 있을 수 있다. 또 조수석 짐 보관 박스에 있는 에어컨 필터나 차량시트 밑, 시가잭 속 부분 등이 오염돼 있는지도 봐야 한다.

이 외에도 트렁크, 차문 등을 열어 볼트 교체 여부를 확인해야 하고 △고무몰딩 안쪽에 진흙 등이 있는지 △에어컨이나 히터 가동 시 냄새가 심한지 △보닛을 열었을 때 전자 제어 장치(ECU)의 전선이 교체됐는지 등을 꼼꼼하게 살펴야 한다. 전문가들은 이렇게 확인해도 의심이 가는 차량이라면, 정비 업소 등을 방문해 침수 여부를 명확히 한 후 구입을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