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3230 0032020080961983230 03 0304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27181000 1596927187000

역대급 장마에도 '7말 8초 휴가'가 제맛…편의점 여행용품 인기

글자크기

휴게소 입점 점포도 매출 반등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긴 장마가 이어지고 있지만 7월 말에서 8월 초 사이에 여름휴가가 몰리는 경향은 올해에도 유효한 것으로 나타났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는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6일까지 상품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여행용 세면 키트, 일회용 칫솔, 면도기 등이 포함된 목욕세면용품 매출이 1개월전(6월 23일~7월 6일) 대비 29.8% 증가했다고 9일 밝혔다.

특히 해외여행이 어려워지면서 국내 여행객이 몰린 제주 지역 점포는 이들 제품 매출이 44.4% 급증해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인기 여행지인 강원과 부산 지역에서도 각각 34.6%, 39.7% 더 팔렸다.

또 강원 지역은 카드, 화투를 비롯한 게임완구 매출이 38.7% 늘었다.

지난달 말부터 이 지역에 기록적인 집중폭우가 내린 결과 숙박 시설에 머물며 시간을 보내야 하는 관광객들이 무료함을 달래기 위해 이들 제품을 구매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화장품 매출은 12.3% 증가했고, 의류 매출도 11.8% 늘었다.

여행객들이 스킨과 로션 등 부피가 큰 기초화장품을 챙겨 다니는 대신 편의점에서 해결하고, 쏟아지는 비로 인해 양말과 속옷 등을 추가 구매한 것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부산 CU영도흰여울문화마을점
[BGF리테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방문객이 급감했던 휴게소 입점 점포도 같은 기간 매출이 반등했다.

특히 장거리 운전을 하면서 지루함을 달래고 졸음을 쫓을 수 있는 껌 매출이 34.4% 늘었고, 스낵류와 아이스크림 매출도 각각 33.3%, 17.5% 증가했다.

이들 점포의 하루 평균 고객 수도 2.1배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yd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