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3223 0232020080961983223 04 0401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62165766 false false false false 1596926892000 1596926907000

투자 귀재 버핏도 코로나19에 속수무책 … 6조원어치 자사주 매입

글자크기

버크셔해서웨이, 불확실성 등 향후 재정 상태 영향

전세계 경기 악화로 투자처 찾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도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해서웨이가 51억 달러 상당의 자사주를 매입했다고 미국 CNBC방송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버크셔해서웨이가 지난해 4분기 자사주 매입에 사용한 22억 달러(한화 2조000천억원)의 두배가 넘는 규모다.


CNB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글로벌 경제 위기라는 만만치 않은 도전에 직면한 버크셔해서웨이가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는 점에 주목했다.


일각에선 버크셔해서웨이가 투자처를 찾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버크셔해서웨이는 현금자산으로 1400억 달러(166조4000억원)를 보유 중이었다.


지난 3월 주식시장이 가장 큰 충격을 받았던 시점에 애플과 아마존 등의 주식을 매수해 엄청난 수익을 올렸지만, 전반적인 실적은 지난해보다 좋지 않다는 평가다.


버크셔해서웨이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55억1000만 달러(6조5000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 가량 감소했다. 버크셔해서웨이의 주가도 1분기에 19%가량 떨어졌다.


버크셔해서웨이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불확실성과 위험도는 향후 수익과 현금 흐름, 재정 상태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