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2547 0202020080961982547 06 0602001 6.1.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01800000 1596901808000 popular

[종합] ‘전참시’ 김강훈 X 유병재, 20년차 나이 잊은 케미 폭발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손세현 객원기자]

유병재 X 김강훈이 20년을 뛰어넘은 우정과 케미를 선보여 주변을 훈훈하게 했다.

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유이, 허경환, 김강훈이 출연했다.

유병재는 20살 차이나는 배우 김강훈과의 친분을 과시했다. 유병재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이라는 프로그램에서 만나게 된 것이 인연이 되었다고 밝혔다. 유병재의 매니저 규선씨는 “강훈은 또래에 비해 생각이 깊고 병재는 또래에 비해 생각이 깊지 않아서 둘의 밸런스가 맞다”고 말했다.

전참시 MC들은 김강훈에게 “유병재와의 나이차이를 느낀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김강훈은 “그런적은 별로 없다”고 답했다. “유병재가 그래도 형으로 느낀적은 있냐”라고 묻자 김강훈은 “게임에 현질 할 수 있을 때”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강훈은 이날 유병재의 절친으로 출연해 유병재 집으로 향했다. 유병재는 김강훈에게 여자친구에 대해 물었고, 김강훈은 "지금은 여친 없다. 20살까지 연애는 안 할 거다"고 말했다.

김강훈은 "해보니까 힘들다는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김강훈은 아이린 닮은 여자 친구와 이별을 반복했다며 "내가 사귀자고 했다가 내가 헤어지자 그랬다. 그리고 또 사귀자 하고 또 헤어지자 했다. 스케줄 때문에 바빠서 만날 수 없었다. 힘들었다"고 말했다.

유병재는 김강훈에게 "연애 몇 번 했냐"고 물었고, 김강훈은 "유치원 때와 초등학교 때 두번이다"고 말했고, 유병재는 "나와 같네"라고 말하며 씁쓸해했다.

유병재는 김강훈에게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 출연할 때보다 키가 얼마나 컸는지도 물었다.

김강훈은 "필구 때보다 8cm 컸다. 142cm였는데 150cm가 됐다"라 말했다. 이 말은 들은 유병재는 부러운 눈빛을 보냈다. 이후 김강훈 역시 유병재에게 키가 몇인지 물었고, 유병재는 "162cm"라고 답해 주변을 웃겼다.

패널들은 "아역 배우들 중 라이벌은 없냐"고 물었고, 김강훈은 "라이벌은 없고, 좋아하는 아역 배우가 있어요.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우주"라고 밝혔다. 김강훈은 "너무 잘해요 그 나이에. 저 때는 그렇게 못했어요"라며 진심 어린 칭찬을 했다.

유병재의 매니저 규선씨는 “병재가 맞춰주는게 아니라 강훈이가 우리에게 맞춰준 것”이라며 “강훈이는 배려심 있는 배우다”라고 극찬했다.

홍현희의 1일 매니저를 자처한 남편 제이쓴과의 달달 케미도 포착됐다. 홍현희의 화보촬영 현장에서 제이쓴은 “사진 작가님을 챙겨야 아내가 예쁘게 후보정을 받는다”고 말했다. 사진을 찍는 아내에게도 “배에 힘!”이라고 말하는 등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자처했다. 촬영이 끝나고 제이쓴은 “나는 평생 누군가를 챙겨본적이 없다”며 “매니저 일은 정말 힘든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MBC ‘전참시’는 매주 토요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