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2323 0562020080861982323 02 02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95896000 1596897826000

마지막까지 버드나무 나뭇가지 움켜쥐고 발견된 의암댐 실종자

글자크기

경찰관 이모 경위, 수풀이 엉켜있는 나뭇가지 움켜쥐고 숨진 채 발견 / 이 경위 발견 지점서 100m 떨어진 지점에서 민간업체 직원 김모씨 발견/ 남은 실종자 춘천시청 이 모(32)씨, 환경감시선 탔던 황 모(57)씨와 권 모(57)씨

세계일보

8일 구조대가 강원도 춘천시 서면 덕두원 인공폭포 부근 북한강변에서 실종자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춘천=뉴스1


춘천 의암댐 실종자가 수풀이 엉켜있는 나뭇가지를 움켜잡고 숨진 채 발견돼 주변의 안타까움을 샀다.

8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쯤 춘천시 서면 덕두원리 등선폭포 인근 북한강 변에서 경찰관 이모(55)경위가 나뭇가지를 움켜쥐고 숨진 채 발견됐다. 이 경위가 발견된 지점과 100m 떨어진 지점에서 민간업체 직원 김모(47)씨도 숨진 채 발견됐다.

이 경위는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 채로 발견됐으며 수풀이 엉켜있는 나뭇가지를 잡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김 씨의 구명조끼 착용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당시 수색 당국은 “사람 머리 형체가 보인다”는 신고를 받고 실종자를 찾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이 발견된 장소는 의암댐 사고지점에서는 3㎞가량 떨어진 곳이다.

세계일보

군장병 2명이 8일 오후 춘천 의암댐 선박 전복 사고 실종자 2명의 시신이 발견된 강원 춘천시 서면 덕두원리 덕원폭포 인근 북한강변 주변에서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춘천=뉴시스


당국은 50여분 만에 두 사람의 시신을 수습하고 검시를 위해 강원대병원으로 이송했다. 두 사람의 빈소는 강원대병원 장례식장과 호반장례식장으로 나뉘어 차려질 예정이다.

이제 남은 실종자는 모두 3명으로, 춘천시청 이 모(32)씨, 환경감시선에 탔던 황 모(57)씨와 권 모(57)씨다.

세계일보

8일 경기도 가평군 자라섬에서 핸들러와 수색견이 실종자를 찾고 있다. 가평=뉴스1


당국은 실종자 3명을 찾기 위해 헬기 13대, 드론 26대, 보트 72대, 구조견 10마리와 수색 인원 약 3254명을 투입해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다시 한 번 더 촘촘하고 세밀하게 수색해서 실종자를 가족 품으로 돌려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8일 민간 수상레저 업체 관계자들이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서천리 경강대교 인근에서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춘천=뉴스1


앞서 지난 6일 오전 11시 30분쯤 의암댐 인근에서 폭우로 떠내려가는 수초섬을 고정하기 위해 행정선과 민간업체, 경찰정이 출동했다가 상부 500m 지점에 설치된 와이어에 걸려 선박 3대가 동시에 전복됐다. 이 사고로 탑승자 8명 중 2명이 구조됐고 3명이 숨진 채 발견, 3명이 여전히 실종상태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