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2283 0182020080861982283 06 0601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94800000 1596894846000 related

권민아, 정신적 고통 호소+지민‧설현 저격 “잘 살아…여긴 괴로워” (전문)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AOA 출신 권민아가 지민과 설현을 재차 저격한 가운데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다.

권민아는 8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 억울하게 안 갈래. 신지민, 김설현 잘 살아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우리 엄마, 언니, 가족들은 말 한 마디도 못 하고 죄도 없이 울겠지”라고 덧붙였다“라며 “정신적인 피해 보상 다 해줘라, 넉넉히 해줘라”고 분노했다.

매일경제

AOA 출신 권민아가 지민과 설현을 재차 저격한 가운데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다.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이어 정산 문제를 지적하며 “끝까지 내 연락도 안 받은 무책임한 사람들 11년간 세월을 내가 어떤 취급을 받고 살았는지 알지도 못하면서 방관자라 했다고 뭐라 했던 사람들 똑똑히 알아둬”라며 “저 사람들 다 말로 담을 수 없을 만큼 쓰레기 같은 사람이야”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난 행복한데 갈래. 여기 너무 괴로워. 내가 죽으면 장례식장에 발도 디디지마”라며 괴로움을 이야기했다.

▶ 권민아 인스타그램 전문

난 억울하게 안갈래.

신지민 한성호 김설현 잘 살아라.

우리 엄마, 언니, 가족들은 말 한 마디도 못 하고 죄도 없이 울겠지.

정신적인 피해 보상 다 해줘라.

넉넉히 해주세요, 돈밖에 모르는 사람이시잖아요.

정산도 제대로 안 해주셨다면서 계약도 8년에 불법 연습생 30억 빚도 내역 없고 끝까지 내 연락도 안 받은 무책임한 사람들 11년간 세월을 내가 어떤 취급을 받고 살았는지 알지도 못하면서 방관자라 했다고 뭐라 했던 사람들 똑똑히 알아둬 저 사람들 다 말로 담을 수 없을 만큼 쓰레기 같은 사람이야.

멀쩡한 사람 죽음까지 몰아넣은 사람들이라고 알아요?

난 행복한데 갈래.

여기 너무 괴로워. 내가 죽으면 장례식장에 발도 디디지마.

더러워, 나는 죽어서 당신들 괴롭힐거야.

악에 받쳐서 못 살겠거든. /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