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1922 0292020080861981922 05 0507002 6.1.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89140000 1596894751000

[오!쎈 짤] '마차도는 들어가 있어' 허문회 감독, 선수 대신 심판진과 '충돌'

글자크기
OSEN

[OSEN=잠실, 이대선 기자] 롯데 자이언츠의 허문회 감독이 선수를 대신해 심판진과 언쟁을 벌였다.

롯데는 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팀 간 10차전을 치렀다.

두산이 1-0으로 앞선 4회초. 롯데는 2사 후 한동희가 안타를 치고 나갔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마차도는 1볼-2스트라이크에서 낮게 들어온 5구 직구에 배트를 내려다가 참았다. 그러나 구심은 공이 스트라이크존에 들어왔다고 판단해 삼진 콜을 외쳤다.

낮았다고 판단한 마차도는 배트를 내동댕이 치며 심판에게 아쉬움을 표현했다. 마차도와 심판의 감정 싸움이 일어나기 직전. 허문회 감독이 그라운드로 뛰어올라와 마차도와 심판 사이를 가로 막고 심판에게 강한 어필을 했다.

치열한 언쟁은 쉽사리 끝나지 않았다. 2분 간 공수교대 시간이 끝날 무렵까지 심판과 허문회 감독은 말다툼을 벌였다. 코치진이 허문회 감독을 말리며 더그아웃으로 끌고 가면서 언쟁은 일단락 됐다. 다소 격렬했던 말다툼이었지만, 퇴장 등 추가 조치는 없었고 이후 정상적으로 경기가 진행됐다.

롯데 관계자는 "마차도가 볼 판정 이후에 아웃 판정에 불만을 보였다"라며 "이를 막기 위해 심판과 언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sunday@osen.co.kr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회초 직구에 배트를 내려다 참은 마차도.

OSEN

주심의 삼진 판정에 배트를 던지며 불만 표출.

OSEN

이어 헬멧까지 바닥에 던지며 불만 토로 하는 마차도.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격한 행동으로 불만 표출하는 마차도에게 다가가는 장준영 주심.

OSEN

순간 급히 그라운드로 달려나와 장준영 주심과 마차도의 사이를 가로 막는 허문회 감독.

OSEN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차도 대신 볼판정에 대해 강한 불만 어필하는 허문회 감독.

OSEN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준영 주심과 허문회 감독의 격해지는 언쟁.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그라운드로 나와 심판진과 허문회 감독을 중재하는 롯데 코치진.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그아웃으로 가며 다시 한번 강하게 어필. '놔, 말리지마'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허문회 감독과 심판진의 언쟁은 롯데 코치진의 중재로 불상사 없이 마무리 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