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1790 0032020080861981790 02 0202007 6.1.17-RELEASE 3 연합뉴스 61860747 false true false false 1596887805000 1596887814000

전북 용담댐 방류로 충북 영동군·옥천군 일부 침수(종합)

글자크기

영동 양산 등 3개면 329명, 옥천군 2개면 22명 대피중

(영동=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전북 진안군 용담댐 방류로 하류 지역인 충북 영동군 양산면·양강면·심천면 일부가 침수되면서 주민 329명이 대피했다.

연합뉴스

물에 잠긴 양산면
[영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8일 충북도에 따르면 금강 상류의 용담댐 방류량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초당 1천t에서 3천200t으로 증가했다.

영동군은 이날 오후 3시부터 3개 면, 11개 마을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329명의 주민은 인근 초등학교와 마을회관, 경로당, 교회 등으로 몸을 피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지역의 지방도와 농로, 교량이 침수하면서 교통이 통제되고 있다.

한국전력 설비가 침수되면서 양산면 송호리·봉곡리, 양강면 구강리·두평리 전기가 끊겼다.

박세복 군수는 이날 오후 군청 상황실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저지대 주민 대피, 산사태·붕괴 우려지역 예찰 강화, 침수지역 낚시객·관광객 출입 통제 등에 온 힘을 쏟아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물바다 된 양산면
[영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근 옥천군에서도 저지대가 침수되면서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다.

동이면 적하리의 2가구 6명과 조령2리의 5가구 10명, 이원면 백지리의 3가구 6명이 인근 병원이나 마을회관으로 대피했다.

옥천의 저지대 피해 우려 지역에는 626가구, 1천148명이 거주하고 있다. 침수 지역이 늘어나면 대피 인원도 크게 늘 것으로 보인다.

이 지역의 농경지도 25.2㏊ 침수됐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