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1669 0032020080861981669 02 0202007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596887049000 1596891615000

'500㎜ 물폭탄' 광주·전남 9명 사망·2명 실종(종합2보)

글자크기

섬진강·영산강 범람, 도심·농경지 침수에 산사태까지 '최악 상황'

이재민 2천839명, 농경지 5천793㏊ 물바다…9일까지 50∼100mm 더 내려

연합뉴스

물바다된 구례 주택가
(구례=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8일 오후 전남 구례군 구례읍 주택가가 폭우로 침수돼 있다. 2020.8.8 iny@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정회성 천정인 기자 = 이틀째 광주·전남에 퍼부은 물 폭탄이 악몽을 안겼다.

강과 하천이 넘치고 주택·농경지·도로가 잠겼으며 산사태까지 덮쳤다.

9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고립된 주민들이 보트에 올라타 구조되는 아찔한 장면도 곳곳에서 벌어졌다.

◇ 산사태·급류에 인명피해 속출…9명 사망·2명 실종

쉴 새 없는 폭우를 버티지 못하고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5명이 한꺼번에 숨졌다.

지난 7일 오후 8시 29분께 곡성군 오산면 마을 뒷산에서 토사가 무너져 내려 주택 5채를 덮쳤다.

첫날 3명을 구조했으나 안타깝게 사망했다.

폭우로 중단했다가 재개된 수색 작업에서 발견된 2명도 숨졌다.

연합뉴스

'곡성 산사태' 주택 덮친 토사
(곡성=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8일 오후 전남 곡성군 오산면 한 마을에 산사태로 토사가 주택 주변으로 쌓여져 있다. 전날 발생한 산사태는 주택을 덮쳐 5명이 매몰돼 모두 숨졌다. 2020.8.8 iny@yna.co.kr



8일 오전 5시께에는 담양군 금성면 한 주택에서 불이 나 집 안에 있던 7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폭우로 약해진 지반 탓에 전봇대가 넘어지면서 불이 난 것으로 담양군은 파악했다.

오전 4시께 담양군 무정면에서는 8살 남자 어린이가 침수된 집에서 대피하던 도중 불어난 물에 휩쓸려 실종됐다가 오후 1시 20분께 숨진 채 발견됐다.

화순군 한천면에서는 농수로를 정비하러 나간 60대 남성이 급류에 휩쓸려 숨졌고, 곡성군 고달면에서는 50대 남성이 하천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담양 금성면에서도 남성이 탄 승용차가 급류에 떠내려가 실종된 상태다.

이번 비로 현재까지 광주 412명, 전남 2천427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곡성 1천199명, 구례 624명, 담양 338명, 화순 191명, 순천 75명 등이다.

섬진강이 있는 곡성·구례·광양·순천과 영산강이 흐르는 나주·함평에서 이재민이 대거 발생했다.

화순 동복댐도 홍수경보가 발효돼 주민들이 대피하고 담양 고서면 금연저수지도 수위가 상승해 주민들이 몸을 피했다.

연합뉴스

허리까지 잠긴 물
(구례=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8일 오후 전남 구례군 구례읍 도심이 폭우로 잠기자 구조대가 고무보트를 타고 고립된 주민을 구조하고 있다. 2020.8.8 iny@yna.co.kr



◇ 농경지 5천793㏊ 피해…뱀장어 양식장도 침수

광주와 전남, 도심과 외곽 할 것 없이 저지대는 곳곳이 물바다로 변했다.

전남에서만 주택 375동에서 파손·매몰·침수됐으며 농경지 5천793㏊도 침수 등 피해를 봤다.

벼 5천274㏊(함평 1천297㏊·담양 1천㏊, 영광 908㏊ 등), 시설작물 281㏊, 밭작물 190㏊, 과수 48㏊ 등이 물에 잠겼다.

31개 농가 7만㎡의 축사도 침수나 매몰 피해를 봤다.

곡성 옥과에서는 뱀장어 치어 30만 마리를 키우던 양식장이 침수됐다.

담양 창평천 30m와 오례천 100m, 화순 동천 30m, 구례 서시천 40m, 영광 불갑천 30m 등 제방이 유실됐다.

광주에서도 이틀간 793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도로 228곳이 침수되는 등 237개 공공시설, 556개 사유시설도 피해를 봤다.

주택 247채를 비롯해 하수도(92건), 석축 옹벽(17건), 농경지(34건) 등도 속절없이 망가졌다.

고립된 주민들이 보트로 아슬아슬 구조되고, 소 떼가 탈출하고, 아파트 지하 주차장은 통째로 잠겨 '물의 공포'를 실감케 했다.

광주와 전남 곡성에 있는 금호타이어 공장, 광주 테크노파크 1단지 전체와 본부동 전기실·기계실 등 대형 시설도 예외가 없었다.

연합뉴스

범람 위기 모면 광주천 '안심하긴 일러'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전남에 많은 비가 내린 7일 오후 광주 서구 양동복개상가 인근 태평교 광주천 수위가 한때 교량까지 치솟았다가 다시 내려가고 있다. 내일까지 많은 양의 비가 추가로 예보되면서 지자체와 경찰·소방 등 안전당국은 밤새 비상 근무에 돌입해 광주천 수위 상황을 살펴볼 계획이다. 2020.8.7 pch80@yna.co.kr



◇ 강물 넘치고·둑 무너지고…곳곳 홍수위기

이날 오전 전남 구례와 곡성에 걸쳐 흐르는 섬진강이 제방을 넘어 주변 농경지가 물바다로 변했다.

담양군 광주호도 오전 5시 50분을 기해 물이 넘쳐흐르면서 주변 접근이 통제됐다.

호남의 젖줄인 영산강 곳곳에서도 수위가 한계치를 향해 오르고 있다.

구례 서시천에서는 둑이 무너졌으며 장성 황룡강 단광천도 범람해 인근 주민들이 황급히 대피했다.

광주 도심을 흐르는 광주천도 범람 직전까지 갔다가 수위가 다소 낮아졌지만, 밤까지 비가 예보돼 안심한 수 없는 상황이다.

광주 극락교와 장록교·나주 나주대교와 남평교 등 영산강 4개 지점, 곡성 금곡교·구례 구례교와 송정리 등 섬진강 3개 지점에는 홍수 경보가 내려졌다.

담양댐, 광주댐, 장성댐, 나주댐, 주암댐 등 영산강과 섬진강 수계 댐들도 대부분 제한 수위를 넘어섰다.

연합뉴스

광주공항 활주로 침수로 항공기 결항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8일 오후 광주공항 활주로 일부가 침수해 제주·서울·양양 등을 오가는 항공편 12편이 결항했다. 활주로 이착륙을 통제하는 공군 제1전투비행단은 야간에 침수된 활주로 이용이 위험하다고 판단해 항공사 등과 협의해 결항을 결정했다. 사진은 이날 광주공항의 모습. 2020.8.8 hs@yna.co.kr



◇ 열차·지하철 운행 중단·축소

전라선 익산∼여수엑스포역 구간 KTX와 일반 열차 운행이 모두 중단됐다.

한국철도(코레일)에 따르면 동산∼전주 구간 선로 침수와 곡성∼압록역 구간 교량 수위 상승으로 이날 오전 10시부터 익산∼여수엑스포역 구간 모든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전라선 모든 열차(KTX, 새마을, 무궁화호)는 용산역에서 익산역까지만 운행하고 있다.

광주 월곡천교 침수로 열차가 교량을 건널 수 없는 상황이 되자 광주역 열차 운행도 중단됐다.

서울 용산~광주역행 새마을호(왕복 8회)는 광주송정역까지, 용산발 무궁화호(12회)는 익산역까지만 운행된다.

전날부터 이틀 동안 이어진 폭우로 광주와 전남에서는 송정∼순천, 순천∼목포, 순천∼장성 간 등 3개 구간에서 5개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광주 지하철도 평동역 일대 도로 침수로 노선을 단축했다.

광주 지하철 1호선은 녹동∼평동역까지 20개 역이 있지만, 평동역을 제외하고 녹동∼도산역까지만 운행한다.

연합뉴스

흙탕물에 잠긴 도심
(광주=연합뉴스) 8일 오전 광주 북구 신안다리 도로가 밤새 내린 폭우에 침수돼 있다. 2020.8.8 [광주 북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ch80@yna.co.kr



◇ 이틀간 최고 542.5㎜…"9일까지 50∼100㎜ 더"

8일 오후 들어 비는 소강상태를 보이지만 아직도 많은 비가 예보됐다.

이날 오후 8시 현재 이틀간 내린 비는 담양 542.5mm, 곡성 옥과 534.5mm, 화순 북 510mm, 광주 484.8mm, 곡성 452mm 등이다.

광주와 화순, 나주, 영광, 함평, 순천, 장성, 구례, 곡성, 담양 등 전남 9개 시·군에는 호우경보가 여전히 발효 중이다.

무안, 장흥, 신안, 목포, 영암, 광양, 보성 등 전남 7개 시·군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광주·전남에 50∼100mm 비가 더 내리며 9일 새벽에는 강한 비가 다시 올 수 있다고 예보했다.

비는 9일 오전(남해안은 오후) 잠시 그쳤다가 10일 오후 다시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외출이나 차량 운전을 자제하고 하천이나 계곡 근처에 머물지 말고 안전사고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areum@yna.co.kr

hs@yna.co.kr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