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1541 0102020080861981541 01 0101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85677000 1596885978000

진중권 “이 나라 위선의 지존은 조국이 아닌 문 대통령”

글자크기
서울신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검찰 인사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이 나라 위선의 지존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아니라 따로 있는지도 모른다”고 비난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8일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 기사를 공유하며 ‘문재인의 위선’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진중권 전 교수는 “추미애 ‘사단’이 검찰을 완전히 장악했다”면서 “권력 비리에 칼을 댈 사람들이 사라졌으니 이제 마음 놓고 썩어문드러지겠다. 이미 썩은 자들은 두 다리 쭉 펴고 잘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날 법무부가 단행한 대검찰청 검사장 인사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고립을 가속화시키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른바 친정부 성향이거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측근이 약진하고 윤석열 총장 라인으로 평가받는 ‘특수통’들이 뒤로 밀려났다는 것이다.

윤석열 총장과 대립각을 세우는 것으로 평가받는 이성윤 지검장을 공개비판했던 문찬석 광주지검장은 좌천성 인사에 사의를 표명했다. 문찬석 광주지검장은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으로 발령이 났다.

진중권 전 교수는 “이게 문재인표 검찰 개혁의 실체”라면서 “순진하게 저 말을 믿은 이들은 전원 학살을 당했다”고 분노했다.

이어 “세상에는 낯빛 하나 안 바뀌고 거짓말을 할 수 있는, 그런 능력을 가진 사람들이 있나보다”라면서 “어쩌면 조국 사태가 그냥 일어난 게 아닌지 모르겠다”고 한탄했다.
서울신문

문 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과 함께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간담회장으로 함께 이동하고 있다. 2019.7.25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교수가 공유한 기사는 지난해 문 대통령이 ‘조국 사태’ 전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당부한 발언이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찰의 전방위적인 압수수색과 맞물려 재조명되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지난해 7월 문 대통령은 윤석열 총장을 검찰총장에 임명하며 “검찰이 청와대든 여당이든 권력형 비리에 엄정한 자세로 임해 달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진중권 전 교수는 “살짝 소름이 끼친다”고 했다.

이어 “이 나라의 위선의 지존은 조국이 아니라 따로 있는지도 모른다”면서 ‘살아있는 권력의 눈치를 보지 말라’던 문 대통령을 비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