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1265 0292020080861981265 06 0602001 6.1.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83620000 1596888203000 related

"한여름밤의 꿈처럼"..'놀면 뭐하니' 싹쓰리, '주간아' 출연·'엠카' 1위로 활동 성료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심언경 기자] 그룹 싹쓰리가 음악방송 1위를 끝으로 활동을 마무리했다.

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싹쓰리가 두 번째이자 마지막 음악 방송에 임하고, 1위까지 차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두래곤(유재석), 비룡(비)이 린다G(이효리) 없이 먼저 촬영에 들어갔다. 비룡(비)은 유두래곤(유재석)에게 린다G(이효리)의 부재에 대해 "환불 원정대 때문에 얘기하는 것 같더라"고 말했다.

린다G(이효리)는 뒤늦게 합류했다. 린다G(이효리)는 유두래곤(유재석)의 '환불원정대' 기사 언급에 "그냥 밥 한번 먹는 거지. 동료들끼리 밥 한 번 먹는 거야"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유두래곤(유재석)은 "그게 회동이다"라며 린다G(이효리)에게 정확한 답변을 요구했다. 이에 린다G(이효리)는 "회 안 먹고 고기 먹을 건데?"라는 말로 둘러댔다.

또한 유두래곤(유재석)은 '다시 여기 바닷가'의 지붕킥을 언급하던 중, 린다G(이효리)에게 "(이상순에게) 곡 의뢰 좀 들어올 텐데?"라고 물었다. 이에 린다G(이효리)는 "안 들어오던데?"라고 답했다.

유두래곤(유재석)은 최근 '다시 여기 바닷가'로 성공을 거둔 이상순에게 다른 곡도 써볼 것을 제안했다고. 린다G(이효리)는 "자기의 운은 이걸로 다 한 거 같다고 하더라. 만족한 거 같다. 만족이 아주 쉽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OSEN

싹쓰리는 팬들의 요청에 응답하기 위해 광희가 진행하는 '주간 아이돌'을 찾았다. 멤버들은 '다시 여기 바닷가' 3배속 댄스에 도전했다가 실패했지만, 이내 2배속 댄스를 무난하게 소화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릴레이 댄스까지 마친 싹쓰리의 '오또케송' 타임이 이어졌다. 린다G(이효리)는 상큼하고 달달한 가사를 즉석에서 개사해 넘치는 센스를 자랑했다. 다음 순서는 비룡(비)이었다. 비룡(비)는 유부남임을 강조했고, 린다G(이효리)와 유두래곤(유재석)은 "노래를 왜 그렇게 만드냐"고 비난했다.

싹쓰리는 '고요 속의 외침'까지 마친 뒤 후속 활동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유두래곤(유재석)은 "이상순한테 겨울 시즌송을 준비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광희는 린다G(이효리)에게 겨울 활동도 함께할 의향이 있냐고 물었다. 그러자 린다G(이효리)는 "임신 계획이 있는데 아기가 없으면 하겠다. 지금 한약 먹고 있다"고 깜짝 고백했다.

유두래곤(유재석)과 비룡(비)는 린다G(이효리)의 갑작스러운 발언에 매우 놀랐다. 이에 린다G(이효리)는 "결혼 8년 차인데 임신 얘기는 당연하다"고 당당히 받아쳤다.

이어 린다G(이효리)는 선물 하나씩 주고받고 활동을 마무리하자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린다G(이효리)는 임신 테스트기 한 박스를 선물로 달라고 했다. 유두래곤(유재석)은 떨떠름해하면서도 "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OSEN

싹쓰리는 '우리말 나들이' 녹화를 마무리하고 '엠카운트다운' 본녹화에 참여했다. 싹쓰리는 대기실을 찾아온 소유, 전소미, 틴탑, 에릭남 등과 정답게 인사를 나눴다. 들어오는 가수들마다 싹쓰리가 회를 저녁으로 먹는 것을 보고 깜짝 놀라 웃음을 자아냈다.

'엠카운트다운'은 끝을 향해 달려갔다. 싹쓰리를 비롯한 전 출연진이 무대 위에 올라 싹쓰리의 녹화 방송을 지켜봤다. 이 가운데 제시는 유재석의 생각보다 뛰어난 라이브 실력에 끊임없이 의심을 쏟아냈다.

마침 이날 방송의 1위가 공개됐다. 싹쓰리는 전소미를 상대로 1위를 차지했다. 비룡(비)은 "다들 힘든데 즐거움을 주려고 결성한 그룹이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린다G(이효리)는 "여보, 나 1위 했어. 너무 보고 싶어"라고 말했고, 유두래곤(유재석)은 "상순아, 고맙다. 심은지 작곡가님,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싹쓰리의 앙코르 무대가 이어졌다. 린다G(이효리)와 비룡(비)는 물론, 유두래곤(유재석)까지 안정적인 라이브를 펼쳐 모두를 놀라게 했다. 후배 가수들도 모두 무대를 떠나지 않고 이들의 1위를 진심으로 축하해 훈훈함을 더했다.

이후 대기실에 다시 모인 싹쓰리는 1위 트로피를 보며 짙은 여운을 드러냈다. 린다G(이효리)는 "난 나한테 정말 감사한다. 너무 잘했다"고 자화자찬했고, 유두래곤(유재석)은 "한여름밤의 꿈처럼 잠깐 꿈꿨다"며 아련한 감정을 내비쳤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놀면 뭐하니?'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