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0529 0242020080861980529 05 0507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78255000 1596878280000

KIA타이거즈, Kysco '이달의 감독상'에 정해영·김규성

글자크기
이데일리

KIA타이거즈 7월 ‘이달의 감독상’ 투수 부문에 선정된 정해영. 사진=KIA타이거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KIA타이거즈 7월 ‘이달의 감독상’ 타자 부문에 선정된 김규성. 사진=KIA타이거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KIA 타이거즈 투수 정해영과 내야수 김규성이 구단 후원업체인 Kysco(키스코)가 시상하는 7월 ‘이달의 감독상’에 선정됐다.

KIA 구단은 8일 광주 NC전에 앞서 정해영, 김규성에 대한 시상식을 가졌다고 9일 밝혔다.

타이거그 레전드 포수 출신인 정회열 전 수석코치의 아들인 신인임에도 정해영은 KIA 중간계투진의 새로운 기둥으로 떠올랐다.

7월 중 10경기에 중간 계투로 등판해 10.1이닝 동안 8개의 탈삼진을 솎아내며 평균자책점 1.74로 2승 1홀드를 기록했다. 고졸 신인답지 않은 배짱 있는 투구로 상대 타자들과 정면 승부를 펼치며 팀 마운드에 힘을 보탰다.

지난 7월 1일 데뷔 첫 등판에서는 1이닝 무실점 투구를 펼친 뒤 승리투수가 됐다. KBO 21번째 고졸 신인 투수 데뷔전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김규성은 7월 중 19경기에 출전, 41타수 7안타 2타점 5득점 타율 .171을 기록했다.

특히 김선빈의 부상으로 공백이 생긴 2루수 자리에서 안정된 수비를 펼치며 투수들의 어깨를 가볍게 해줬다. 지난 7월 21일 대전 한화전에선 데뷔 첫 홈런포를 터트리기도 했다.

이날 시상은 Kysco 김원범 대표가 했고, 상금은 50만원이다.

선수단의 팀워크 향상과 팬 관심도를 높이기 위해 지난 2015시즌부터 시상하고 있는 ‘이달의 감독상’은 매달 팀을 위해 희생하며 묵묵하게 공헌한 선수(투수/야수 각 1명)에게 돌아가며, 의류 브랜드 Kysco가 후원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