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0318 0512020080861980318 02 0213003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76215000 1596876218000

이재명 “의전갑질·언론왜곡 보도 반드시 고치겠다”

글자크기

“‘도지사 오시니 주차장 비워라’ 허위보도…근린공원 주차장 사용”

“전말 철저 조사…사실인 경우 엄중 문책·재발방지책 마련”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주민불편을 강요하는 공직사회의 특혜갑질과 언론의 왜곡 보도 반드시 고치겠다”고 밝혔다.(이재명 지사 페이스북 캡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8일 “주민불편을 강요하는 공직사회의 특혜갑질과 언론의 왜곡 보도 반드시 고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도지사 오시니 주차장 비워라…반발한 입주민들’…어제 채널A 보도에 놀라신 분들 많으실 것이다. 권위주의 시대도 아닌데 마치 이재명지사가 의전을 내세워 갑질하는 것처럼 보여 황당하셨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의전을 위해 주민불편을 강요하는 공직사회의 특혜갑질은 강력 대응해야 유사사례의 재발을 막을 수 있다. 전말에 대한 철저한 조사, 사실인 경우 엄중한 문책과 재발방지책 강구, 경기도를 포함한 31개 시군 및 산하 공공기관에 유사사례 방지를 위해 사례전파를 하도록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사실을 왜곡보도한 언론에 대한 엄중책임을 묻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 지사는 “채널A 뉴스는 어제 ‘도지사 오시니 주차장 비워라…반발한 입주민들’이라는 제목으로 하남 지하철 개통식 관련 보도에서 ‘이재명을 포함한 고위 간부가 오니까…갑질하는 거죠’ ‘…본인들이 운전하시는 거 아니잖아요’ ‘이 시국에 120명이나 와서 뭘 하겠다’ 등 입주민 인터뷰 내용을 덧붙여 마치 경기도지사와 하남시가 ‘의전용’ 주차공간을 일방적으로 무리하게 요구한 것처럼 입주민의 일방적 주장을 확인도 하지 않은 채 허위보도를 감행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5일 저녁, 도지사의 인스타그램 계정으로 지하철 개통식 행사를 위해 왜 본인의 오피스텔 주차장을 비워야 하느냐는 민원이 있어, 다음날 6일 오전 경기도 철도정책과가 경위 파악 후 행사주관자인 하남시에 조치를 요청하고 당일 오후 8시10분 민원인에게 ‘불편 사과 및 다른 주차장을 이용하도록 조치했음’을 답변했다. 7일 행사 시작 전에 경기도가 입주민 민원을 접수해 문제점을 인지하고 시정 조치를 이미 끝낸 사안이었다”고 강조했다.

또 “행사계획 상 내빈은 풍산역 근린공원 공립주차장을 사용하도록 되어 있었고 실제 공원 주차장을 사용했다. 오피스텔은 일반 참석자를 위해 하남시 미사1동사무소에서 공문으로 협조요청한 장소로 간부들 주차를 위해 오피스텔 주차장을 빌리려 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하남시는 정식절차(공문 발송, 입주자 대표회의 결정)를 통해 오피스텔에 주차장 제공협조를 요청했고, 입주민용 주차장(지하 3층 이하)이 아닌 상가용 주차장(지하 1, 2층)을 사용해 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었으며, 그나마 일부 주민들의 민원제기와 경기도의 지시에 따라 즉시 다른 건물로 변경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하남시가 주차장 물청소를 요청한 바도 없고, 해당 건물은 입주 2개월 정도의 신축건물로 주차장을 포함한 건물 전체의 청소가 이미 예정되어 있었을 뿐 주차장 공여를 위해 청소를 한 것이 아니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채널 A에 대해 반론보도를 요구하며 언론중재위원회와 방송통신위원회 제소를 통해 도정을 훼손한 악의적 정치적 왜곡보도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채널 A는 지난 7일 오후 “‘도지사 오시니 주차장 비워라…반발한 입주민’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하남시장, 지역 주민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하철 5호선 미사역 개통식이 열렸다. 그런데 하남시가 개통식 참석자를 위한 주차 공간을 확보하는 과정에서 논란이 일었다“고 보도했다.

이어 “하남시는 사흘 전 동 주민센터를 통해 미사역 근처 오피스텔에 ‘주차 공간을 마련해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이후 오피스텔은 지하주차장 2개층, 200대 가까운 주차 공간을 무료로 제공하기로 하고 물청소까지 마쳤다. 그러나 입주민들의 항의로 결국 행사용 주차장은 다른 건물로 바뀌었다”고 비판했다.
jhk102010@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