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0257 0242020080861980257 01 01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75660000 1596875672000

통합당, 추미애 향해 “애완용 검사 득세” 비판

글자크기

김은혜 “추미애 정신세계 이해 어렵다” 원색 비판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미래통합당은 8일 전날 있었던 법무부 검찰 인사에 대해 “정권의 앞잡이, 정권의 심기 경호가 유일한 경력인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하는 세상이 됐다”고 꼬집었다.

검사 출신인 김웅 통합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여의도의 저승사자라고 했던 검사 문찬석은 가고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하는 세상이 됐다”라며 “그래도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권력의 횡포에도 굴하지 않는 검사들이 더 많다. 늑대는 사료를 먹지 않는다”면서 이 같이 적었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이번 인사에서 정권에 충성한 검사는 포상을 받고 말 안 듣는 검사는 유배를 당했다”며 “조작된 검언유착으로 나라를 뒤흔든 잘못을 책임지고 자리에서 나가야 할 장관이 인사 배경에 도취하는 모습은 정상이라 볼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총장의 수족을 잘라놓고 법치의 검찰조직을 폐허로 만들어 놓고도 자축에 여념 없는 장관의 정신세계는 이해하기 어렵다”라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날을 세웠다.

이데일리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