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0159 0782020080861980159 03 0306001 6.1.17-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74608000 1596874689000

서울시 “공공재개발 추진에 15곳 이상 조합 참여 의사 밝혀”

글자크기

13일부터 설명회 개최…투기 우려해 조합명 비공개

이투데이

정부는 4일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기관의 참여를 전제로 재건축 단지가 주택 등을 기부채납하면 종상향 등을 통해 용적률을 500%까지 올려주고 층수도 50층까지 올릴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한다. 사진은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강남구 은마아파트를 비롯한 아파트단지 모습. 2020.8.4 seephoto@yna.co.kr/2020-08-04 15:03:09/<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공공재개발 추진에 관심을 가진 재개발 조합이 많다고 8일 밝혔다.

서울시는 정부가 ‘8·4 주택공급대책’에서 “정비구역 지정이 해제된 지역도 공공재개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한 뒤 정작 조합들은 흥미가 없다는 보도가 나오자 이날 해명자료를 냈다.

서울시는 “공공재개발 추진에 다수의 조합 등이 관심을 두고 있다”라며 “서울주택도시공사(SH)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이 확인한 결과 현재까지 15곳 이상이 관심을 가지고 참여 의사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주민 관심도가 높은 지역을 대상으로 이달 13일부터 설명회를 개최할 것”이라며 “후보지는 9월 공모로 올해 안에 결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구체적인 재개발 조합명은 공개하지 않았다. 해당 지역에 투기가 일어날 수 있어서다.

정부는 8·4 대책에서 공공재개발 사업 대상을 기존에 재개발 사업을 추진 중인 단지 외에 옛 뉴타운 지역 등 정비구역 해제 구역도 포함했다.

정부는 공공재개발로 2만 가구 이상을 공급하겠다는 목표를 잡은 상태다.

[이투데이/이지민 기자(aaaa3469@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