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0111 0102020080861980111 04 0401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74265000 1596874265000

중국판 ‘살인의 추억’…30년 만에 찾은 시신 옆에는 아내 시계가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편을 살해한 뒤 도주했던 아내가 30년 도주 끝에 공안에 붙잡혔다. 무참히 살해 당한 뒤 야산에 암매장됐던 시신 옆에는 사건 당시 살인자의 시계가 발견되면서 수사가 급물살을 탔던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산시성(山西省) 가오핑시(高平市) 공안국은 지난 1990년 4월 발생한 미제 살인 사건 용의자로 피해자의 아내 진 모씨(66)와 내연남 장 모씨(68) 등 두 사람을 체포했다고 8일 밝혔다. 무려 30년 동안 도주 중이었던 용의자 두 사람은 이 기간 동안 줄곧 내연 관계를 유지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당시 같은 마을에 거주했던 피해자 시 모 씨(사망 당시 33세)는 아내 진 씨의 불륜 사실확인 후 내연남 장 씨와 다툼을 벌이던 중 살해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 당일 피해자 시 씨는 아내의 내연남 장 씨와 몸싸움 중 아내 진 씨가 휘두른 흉기에 맞고 현장에서 사망했다. 사건 직후 아내 진 씨와 내연남 장 씨는 도주, 시신은 인근 야산에 암매장했다.

당시 피해 유가족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관할 파출소 측은 인근 지역을 이틀 동안 수색했으나 사라진 시 씨의 단서를 찾지 못하고 해당 사건은 30년 동안 미제 사건으로 남아있었다. 하지만 당시 사건을 최초로 보고받았던 관할 공안국 수사팀의 추격 끝에 30년 만에 용의자 진 씨와 장 씨 두 사람을 검거하는데 성공했다.

사건 수사를 위해 관할 공안국은 용의자의 도주로를 추격, 허난성, 산시성, 쓰촨성, 산둥성 등을 지속적으로 수사했으나 검거하는데 번번히 실패했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하지만 최근 생전 피해자가 거주했던 가옥 인근 야산에서 다수의 핏자국을 발견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안국은 무려 30년 만에 이 일대에 대한 대대적인 수사 끝에 시 씨의 시신 일부를 찾았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 백골로 변한 피해자 시 씨의 시신을 찾는 과정 중 시신 옆에서 용의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시계를 발견했다. 또, 수사 경과 지난 30년 전에는 불가능했던 과학수사 기법을 동원, 용의자의 것으로 보이는 발자국 등도 발견했다. 조사 결과 해당 발자국과 시계는 피해자의 아내 진 씨의 것으로 확인됐다.

공안국은 피해자 사망과 아내 진 씨의 연관성을 의심하고 지속적으로 추격한 끝에 산시성 가욍시 동부의 베이스전(北诗镇) 소재의 은신처에 숨어 있던 용의자 진 씨와 장 씨 두 사람을 검거했다. 공안에 붙잡힌 용의자 두 사람은 공안 심문 중 사건 일체를 자백했다.

아내 진 씨는 남편 살해 경위에 대해 “평소 폭력적인 성향을 가졌던 시 씨와는 사이가 좋지 않았다”면서 “하지만 사건 이후 마음이 줄곧 편하지 않았다. 이렇게 붙잡혀서 오히려 다행이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관할 공안국은 지난달 22일 용의자 진 씨와 장 씨 두 사람을 사건 현장에 동원, 피해자 시 씨의 시신 중 발굴하지 못했던 추가 시신 일부를 찾아내는데 성공했다.

이 과정에서 용의자 진 씨는 “(시신을 향해)그만 숨고 빨리 나와 달라”면서 “그 동안 많이 후회했다. 많이 미안하다”고 울부짖었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한편, 사망한 시 씨의 유가족들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지난 30년 동안 시신도, 사람도 찾지못해서 아들이 가족들을 피해서 외지로 도망갔다는 오해도 많이 받았다”면서 “공안의 끈질긴 추격 끝에 이제야 가족들 모두 억울한 누명을 벗게 됐다”고 했다. 현재 사건 용의자 진 씨와 장 씨 두 사람은 살인 혐의로 구속 수사를 받고 있는 상태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