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9932 0372020080861979932 06 06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62442346 false true false false 1596873012000 1596873015000 popular

[POP이슈]샘 오취리, 흑인 분장 비판→동양인 비하 역풍..사과에도 갑론을박ing(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샘 오취리/사진=민선유 기자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관짝소년단' 패러디 졸업사진을 흑인 비하라 비판한 후 자신의 과거 행동으로 인종차별 논란이 불거지자 해명하고 사과했다.

7일 샘 오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하다"며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 죄송하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어 영문글에서 한국의 교육이 잘못됐다고 한 발언 대해 "절대 아니다.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것이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 만한 글"라고 해명했다.

또 'Teakpop' 해시태그 논란을 언급하며 "한국 Kpop 대해서 안좋은 얘기를 하는 줄 몰랐다. 알았으면 이 해시태그를 전혀 쓰지 않았을 것"이라며 "너무 단순하게 생각을 했다"고 고개 숙였다.

그러면서 "제가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었는데 이번 일들로 인해서 좀 경솔했던 것 같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앞으로 더 배운 샘 오취리가 되겠다"고 반성했다.

앞서 지난 6일 샘 오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다"며 의정부고 학생들의 '관짝소년단' 패러디 졸업 사진을 공개했다.

이를 두고 샘 오취리는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라며 "제발 하지 말라. 문화를 따라하는 것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되냐.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다.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 가장 좋다. 그리고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 하고 싶다"고 불쾌감을 토로했다.

하지만 의정부고 학생들의 사진을 모자이크 없이 노출시킨 것과 K팝의 비하인드 및 가십을 의미하는 '#Teakpop' 해시태그를 붙인 점 등의 이유로 그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또한 과거 JTBC '비정상회담' 출연 당시 샘 오취리가 동양인 비하 포즈로 유명한 '눈 찢기 포즈'를 취한 사실이 알려져 오히려 그의 행동이 불편하다는 반응도 이어졌다.

그런 가운데 '관짝소년단'의 실제 주인공 벤자민 아이두가 자신의 트위터에 의정부고 학생들의 졸업사진을 올리며 졸업 축하 인사를 남겼다.

결국 샘 오취리는 이번 논란과 관련해 해명하고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네티즌들은 여전히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샘 오취리는 지난해 대한민국 영주권을 취득했고 오철희라는 한국 이름을 얻으며 한국 팬들에게 지지를 얻은 외국인 방송인 중 한 사람이기에 이번 논란이 아쉬울 뿐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