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9695 0252020080861979695 02 02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71349000 1596884729000

제방 붕괴, 산사태, 마을 고립… 물폭탄에 전북 초토화

글자크기
조선일보

이틀 동안 집중호우가 이어진 8일 전북 무주군 부남면 한 마을이 물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틀동안 이어진 집중호우로 전북 곳곳에서 하천 제방이 무너지고 산사태와 침수로 인한 마을 고립, 토사유출 등 심각한 피해가 속출했다.

영산강홍수통제소에 따르면, 섬진강댐 수위가 계획 홍수위인 197.7m에 근접하자 8일 오전 6시30분부터 수문을 열고 방류를 시작했다. 수문 개방으로 일대 하천 수위가 상승하면서 강 하류인 임실군 덕치면 일대 마을로 진입하는 도로가 끊겨 주민들이 고립됐다.

덕치면사무소는 이날 오전 구담마을과 장산마을, 물우리·천담 마을 주민 등 주민 90여명이 고립된 상태라고 밝혔다. 구담마을 펜션과 민박에 머물던 관광객 18명도 빠져나오지 못해 고립된 것으로 전해졌다.

섬진강댐 수문 방류가 이어지고 있는 데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까지 임실지역에 25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는 등 비가 계속되고 있어 침수 피해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용담댐 수위도 계획홍수위인 265.5m에 근접하면서 오전 11시부터 방류를 시작, 인근 지역 주민들의 피해가 우려된다.

조선일보

8일 내린 폭우로 전북 남원시내를 가로지르는 요천이 일부 범람해 노암동 일대가 물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원에서는 섬진강 제방이 무너졌다. 전북소방본부와 익산국토관리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50분쯤 남원시 금지면 귀석리 금곡교 인근 섬진강 제방 일부가 붕괴됐다.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은 현장에 접근이 어려워 정확한 피해 규모를 확인할 수 없지만 제방 붕괴 규모를 50~100m로 추정했다.

앞서, 귀석리 3개 마을 주민 190여명은 이날 오전 섬진강 수위가 높아지자 피난시설인 금지면사무소 옆 문화누리센터로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방 붕괴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으며, 주변 농경지와 마을 70여 가구가 침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1시 30분쯤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사고에 대응하고 있다.

이날 남원에서만 산동면 요동마을과 주천면 은송리 주민 20여명, 제방이 붕괴된 금지면에서 600여명 등 모두 107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남원시는 밝혔다.

조선일보

이틀 동안 이어진 집중호우로 8일 전북 남원시 주천면 한 비닐하우스가 무너져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원에서는 또 밭일하러 나간 70대 여성이 농수로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다. 전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16분쯤 남원시 이백면 한 농수로에서 A(여·76) 씨가 의식을 잃은 채 물에 빠져 있는 것을 수색 중이던 경찰과 소방대원이 발견했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이날 오전까지 전북도내에서는 모두 140여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도로와 상·하수도 등 공공시설이 130건, 주택과 농작물 등 사유시설 피해는 18건으로 집계됐다.

남원시 금지면 지방도 730호선 일부가 유실됐고, 전주시 태평동에서는 가로 50㎝, 세로 50㎝, 깊이 1m의 싱크홀이 발생했다.

이날 오전 7시30분쯤에는 순찬~완주간 고속도로 하행선 사매3터널 입구에 토사가 쏟아지면서 차량 통행이 차단됐다.

전주에서는 주택 11동이 침수 피해를 입었으며, 군산과 김제·임실 농경지 433㏊도 물에 잠겼다.

[김성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