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9560 0432020080861979560 02 0201001 6.1.17-RELEASE 43 SBS 56679201 true true false false 1596870464000 1596872408000

"미치겠네" 의암호 실종 공무원, 사고 당일 흐느껴 울었다

글자크기
춘천 의암호 선박 전복 사고로 실종된 공무원의 가족이 사고 전 차량 블랙박스에 저장된 대화 내용을 토대로 인공 수초섬 작업을 지시한 사람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실종된 춘천시청 이모(32) 주무관의 가족은 8일 오전 경강교 인근 사고수습대책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이 주무관이 사고 당일 차 안에서 수초섬 관리 민간 업체 관계자로 추정되는 누군가와 '네, 지금 사람이 다칠 것 같다고 오전은 나가지 말자고 하시거든요'라는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족은 "'오전은 나가지 말자고 하시거든요'라는 말 자체가 누군가로부터 얘기를 듣고 전달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주무관 가족에 따르면 그는 사고 전날인 5일에도 수초에 무언가 문제가 생겼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아내와 함께 잠시 현장에 들렀습니다.

이 주무관이 도착했을 당시 업체 관계자들이 나와 있었으며, 현장을 둘러보고 온 이 주무관은 아내에게 "계장님이 민간업체를 불러놨다. 선견지명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사고 당일인 6일 차량 블랙박스에는 이외에도 "저 휴가 중인데 어디에 일하러 간다", "중도 선착장 가는 중이다"는 이야기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상사 등 누군가로부터 지시를 받지 않았다면 나올 수 없는 대화 내용으로, 자의적으로 나간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가족은 의심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족은 "자의적으로 나간 건 아닌 것 같다. 왜 휴가 중인 사람을 불러내서 투입했고, 그 지시(수초섬 고정 작업)를 누가 내렸는지 궁금하다"고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가족은 블랙박스에는 이 주무관이 누군가로부터 지시를 받았을 것으로 의심되는 대화 내용과 함께 이 주무관이 흐느끼며 탄식하는 내용도 담겨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주무관은 배에 오르기 몇분 전 혼잣말로 "미치겠네. 미치겠어", "나 또 집에 가겠네. 혼자만 징계 먹고"라고 말한 잠시 뒤 흐느껴 울었습니다.

선착장에 도착한 이 주무관은 "하트네"(하트 모양 인공 수초섬)라며 배에 올랐다고 가족은 설명했습니다.

가족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블랙박스를 경찰에 제출했습니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경찰 수사와 별도로 시 자체적으로 어떤 법적 위반사항이 있었는지 조사 중"이라며 "조사 결과에 따라 책임을 엄중하게 묻거나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 [단독] "춘천시, 의암댐 사고 전날 현장 대기 지시"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마부작침] '의원님 식당'에서 몰아 쓴 1,300만 원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