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9458 0562020080861979458 06 06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69822000 1596869838000 popular

김원효, 악플러에게 분노 “넌 이제 끝… 경찰서에서 보자”… 강경 대응 예고

글자크기
세계일보

개그맨 김원효가 악플러의 메시지에 분노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김원효는 8일 SNS에 “기사에 댓글을 못 달게 되니 악플러들이 미쳐 날뛴다. 제발 같이 잡아보자”는 글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김원효는 악플러와 주고받은 메시지가 담긴 캡처 사진을 함께 올렸다. 사진 속에서 악플러는 김원효에게 “정신줄 챙기고 살아라. 어설픈 녀석”이라고 시비를 걸었다.

이에 김원효가 “다 캡처해놨으니 지워봤자 소용없다”고 말하자, 악플러는 “너 하는 것 보고 나도 캡처해놓겠다”고 응수했다.

그러자 김원효는 “누가 이기나 해보자. 난 지금부터 시작이다. 넌 이제 끝이다. 경찰서에서 보자”고 강경 대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원효의 글을 본 네티즌들은 “면전에서는 아무 말도 못 할 거면서 뭐 저리 당당하냐”, “혼쭐을 내줘라”, “마음에 상처 입지 말고 힘내라” 등 댓글을 달며 응원했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김원효 인스타그램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