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9013 0102020080861979013 04 0401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67067000 1596867067000

미국-멕시코 잇는 비밀 지하터널 발견…마약 운반용 추정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과 멕시코를 잇는 역사상 가장 정교한 것으로 평가받는 지하 터널이 또다시 발견됐다.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AP통신 등 외신은 애리조나 주 샌 루이스와 멕시코를 잇는 미완공된 비밀 지하 터널이 발견돼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샌 루이스의 주택가 인근과 멕시코를 잇는 약 400m 길이인 이 터널은 폭 91㎝, 높이 122㎝로 지금까지 발견된 것 중 가장 정교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터널 내 통풍장치, 수도관, 전기배선, 물건을 배달할 수 있는 선로까지 모두 갖춰져 있기 때문. 이는 멕시코의 범죄 조직이 마약 등을 미국으로 대량 밀수하기 위한 비밀 터널일 가능성이 높은 대목이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땅 밑에 감쪽같이 숨겨져있던 터널이 존재를 드러낸 것은 지난달 중순 이 지역에서 싱크홀이 발견되면서다. 이에 미 국토안보국이 조사에 착수해 약 7m 아래에 터널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조사에 참여한 국경수비대 비니 툴렉시는 "이번에 발견된 터널은 사방이 나무로 제작됐을만큼 역대 최고로 정교하다"면서 "완벽한 전기와 환기 시스템도 제공하고 있다"며 놀라워했다. 현지언론은 "터널이 미완성된 상태여서 정확히 어떤 용도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면서 "멕시코 사법당국과 협조해 관련자들을 색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4월에도 미 이민세관단속국(ICE)과 마약단속국(DEA)이 샌디에이고와 멕시코의 티후아나를 잇는 지하터널을 발견해 코카인과 필로폰 등 약 2t 분량의 마약을 찾아낸 바 있다. 이 터널은 지하 9.5m 아래 건설됐으며 길이는 609m, 폭은 1m로 벽에는 철근까지 심어져있었다. 또한 이번에 샌 루이스에서 발견된 터널처럼 환기와 조명시설은 물론 운반용 선로도 갖추고 있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