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7884 0562020080861977884 02 02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56679201 false true false false 1596860476000 1596863201000

연일 폭우에 사망 21명·실종 11명… 이재민 3000명 넘어

글자크기
세계일보

의암댐 선박 전복 사고 발생 이틀째인 7일 강원 춘천시 남산면 춘성대교 인근 북한강에서 사고 경찰청이 발견됐다. 뉴스1


수도권·중부지방에 이어 남부지역까지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호우 피해가 계속 불어나고 있다.

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집계(오전 6시 기준)에 따르면 지난 1일 이후 집중호우로 인한 사망자는 21명, 실종자는 11명, 부상자는 7명이다. 특히 전날 오후에 일어난 전남 곡성군 오산면 산사태 현장에서 실종자 1명이 숨진 채 발견되면서 관련 인명피해가 사망 4명·실종 1명이 됐다.

수난사고로 분류돼 중대본 호우피해 집계에서 제외된 춘천 의암댐 선박 전복사고(사망 1명·실종 5명)와 이날 오전 발생한 부안 보트 전복사고(사망 1명)의 인명피해를 합치면 이번 장맛비가 이어진 일주일간 숨지거나 실종된 인원은 39명에 이른다.

1일 이후 발생한 이재민은 3000명을 넘어섰다. 8개 시·도에서 1853세대 3059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전날부터 하루 사이 500여명이 늘었다. 전날 전남지역을 중심으로 폭우가 내리면서 침수 세대가 늘어난 영향이다.

이들 가운데 877세대 1433명은 여전히 친인척 집이나 체육관, 경로당, 마을회관 등에 머물고 있다. 일시 대피 인원은 1855세대 4485명에 달했다. 이 중 362명은 아직 귀가하지 못했다.

시설 피해는 8246건(공공시설 4641건, 사유시설 3605건)으로, 전날 하루 동안 주택 287동과 도로·교량 1489곳이 침수·파손되는 등 2084건이 추가됐다. 사유시설 피해(누계)는 주택 침수·매몰 2236건, 축사·창고 1196건, 비닐하우스 173건 등으로 집계됐다. 농경지 피해면적은 8439㏊에 이른다.

세계일보

8일 오전 전남 구례군 구례읍 농경지가 폭우로 잠겨 있다. 광주전남 지역은 이틀간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도로가 잠기고 산사태로 인명 피해가 발생하는 등 비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구례군 제공


세계일보

8일 오전 광주 광산구 선운지구의 한 도로가 폭우로 잠겼다. 연합뉴스


공공시설 피해는 도로·교량이 2558건, 산사태 529건, 하천 447건, 가로수 283건, 상하수도 94건, 저수지·배수로 81건, 철도 44건 등이다. 시설피해 8246건 가운데 72.5%에 해당하는 5982건에서 응급복구가 이뤄졌다.

전국 곳곳에서 교통 통제상황도 계속되고 있다. 서울 잠수교와 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광주 광주천 하부도로, 곡성군 국도 17호선 등 도로 51곳이 막혀 있다. 철도 5개 노선도 전체 또는 일부 운행이 중단됐다. 경전선과 장항선은 전날 폭우로, 태백선·영동선·충북선은 복구 지연으로 운행을 멈춘 상태다.

세계일보

7일 집중호우로 통제 중인 잠수교가 물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지리산·속리산·경주 등 18개 국립공원 426개 탐방로와 전북·부산·광주 등의 지하차도 29곳, 서울·경기·전북 등의 둔치주차장 88곳도 출입이 제한되고 있다.

정부도 전국적으로 계속되는 집중호우로 큰 피해가 이어지자 이날 오전 긴급 점검회의를 열었다. 진영 행안부 장관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와 6개 관계부처, 17개 시·도 관계자들이 호우 피해 현황과 대처상황을 살폈다.

세계일보

8일 오전 전북 남원시 산동면 대상리 요동마을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바위와 토사가 인근 주택을 덮쳤다. 연합뉴스


세계일보

8일 오전 산사태가 발생한 전남 곡성 오산면 한 마을에서 트럭 위로 토사와 주택 잔해가 뒤덮여 있다. 뉴스1


특히 최근 예기치 않은 곳에서 산사태가 발생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산사태 우려가 있는 곳에서는 위험지구로 지정되지 않았어도 사전대피를 철저히 하고, 급류 발생 지역에서는 과하다 싶을 정도로 사전조치를 해 달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재민 불편이 없도록 임시 주거시설과 구호 물품을 신속히 지원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임시 대피시설 내 방역 관리도 철저히 해 달라고 지시했다.

진영 장관은 “산사태 매몰과 의암호 선박 전복 등 집중호우로 인한 안타까운 사망사고가 없도록 하고, 수색·구조활동 중인 대원들 안전에도 주의해야 한다”며 “인명피해 예방이 최우선인 만큼 각 지자체 단체장이 직접 챙기며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