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7857 0102020080861977857 08 0801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60184000 1596860184000

[지구를 보다] 한 눈에 보는 베이루트 폭발 피해…항구 주변 초토화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색깔이 붉게 짙어질 수록 피해가 심한 곳으로 예상되는 지역이다. 사진=NASA/JPL-Caltech/Earth Observatory of Singapore/ES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5일(이하 현지시간)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폭발의 전체적인 피해 모습이 가공된 이미지로 공개됐다.

지난 8일 미 항공우주국(NASA) 제트추진연구소 ARIA(Advanced Rapid Imaging and Analysis)팀은 베이루트 지역의 폭발 피해 정도를 나타나는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 이미지는 대규모 폭발에 따라 예상되는 피해 정도를 위성 데이터를 바탕으로 쉽게 볼 수 있도록 지도화 한 것이다. 지도를 보면 색깔이 붉은 곳일 수록 이번 폭발로 가장 큰 피해를 받은 지역인데 항구 주변은 붉게 물들어 초토화된 것으로 확인된다.
서울신문

인공위성으로 포착한 베이루트 항구 지역의 폭발 전과 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같은 이미지 분석이 가치있는 이유는 피해가 심한 지역을 쉽게 판단해 구조 작업에 큰 도움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베이루트는 폭발이 일어난 지 며칠이 지났지만 여전히 구조 작업은 더딘 상황이다. 보도에 따르면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건물 잔해에 깔려있으나 구조 인력, 병원과 의료 인력, 생필품 등 모든 것이 부족해 혼란은 해소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있다. 현재까지 사망자는 최소 157명, 부상자는 5000여명으로 추정되고 있으나 중상자와 실종자가 많아 인명피해 규모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에 국제 사회는 애도와 구호의 순길을 내밀었다. 프랑스는 군용기와 수색 요원을 지원하는 한편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직접 레바논을 방문하기로 했다. 미국 군 당국은 식량과 의료 물자를 지원했으며 향후 추가로 지원할 예정이다. 독일도 구조팀을 파견했으며, 영국도 우리 돈 약 78억 원 규모의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유엔,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적십자사연맹(IFRC) 등 국제기구와 구호단체 역시 자금과 의료물자를 지원한 상태다.

아직까지 정확한 사고 원인은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전문가들은 베이루트 항구 창고에 수년 간 대량으로 적재돼있던 인화성 물질인 질산암모늄(ammonium nitrate)에서 비롯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