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4003 0562020080861974003 03 0305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23200000 1596823625000

KT, 2분기 영업이익 3418억원 달성… 18.6%↑

글자크기
세계일보

KT는 2분기 연결 기준 매출 5조8765억원, 영업이익 3418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6%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18.6% 증가했다.

2분기 KT 무선사업 매출은 5G 가입자 확대에 힘입어 작년 동기 대비 0.6% 증가했다. 2분기 누적 5G 가입자는 224만명으로, KT 후불 휴대폰 가입자 중 16%를 넘어섰다. 특히 슈퍼플랜 플러스 요금제가 2분기 5G 신규 가입자의 60% 이상을 유치하며 매출 증가를 견인했다.

IPTV는 13만7000명이 신규 가입해 누적 가입자 856만명을 달성했고, 매출은 가입자와 플랫폼 수익 증가로 전년 동기보다 0.5% 증가했다.

B2B 사업은 작년 동기 대비 2.4% 증가했다. 특히 AI(인공지능)·DX(디지털 전환)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 상승했다. 이는 KT 주요 사업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이다.

반면 유선 사업 중 초고속인터넷과 유선전화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각 1.2%, 7.0% 감소했다. KT 관계자는 “2분기까지 누적 투자지출(CAPEX)이 9673억원이며 하반기에는 지하철 등 음영 구역을 중심으로 5G 커버리지를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앞으로 디지털 뉴딜 사업에 발 빠르게 대응해 B2B 플랫폼 사업자로서 성장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KT CFO 윤경근 재무실장은 “코로나19 장기화 우려에도 불구하고, 무선, 미디어, B2B 등 핵심 사업에서 성장하고 효율적인 경영 활동으로 수익성 강화에 집중해 두 자릿수 영업이익 증가율을 달성했다”며 “앞으로 5G, B2B를 중심으로 장기적으로 지속 성장 가능한 체질을 만드는 데 집중하고, 사회적으로 KT의 네트워크 서비스와 디지털 역량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 사진=KT 제공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