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3868 0092020080861973868 04 0401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21737000 1596821759000

미국, 홍콩 캐리 람 등 11명에 제재…미중 갈등 깊어져(종합)

글자크기

美재무부 "홍콩 표현과 집회의 자유, 민주적 절차 억제 정책 시행"

뉴시스

[홍콩=AP/뉴시스] 지난 7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람 장관은 “홍콩보안법은 엄격하지 않고 관대한 법"이라고 밝혔다. 2020.07.0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미국 정부는 7일(현지시간)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등 11명에 대해 홍콩의 정치적 자유를 억압했다면서 제재를 가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CNN 등에 따르면 이날 미국 재무부는 홈페이지를 통해 성명을 내고 람 행정장관 등 11명이 "표현과 집회의 자유, 민주적 절차를 억제하기 위한 정책을 직접 시행했으며, 이후 홍콩 자치권 저하에 책임이 있다"며 제재 이유를 밝혔다.

재무부는 "2019년 람 행정장관이 본토 송환을 위해 홍콩 범죄인 인도협정 개신을 추진하며 홍콩에서 대규모 반대 시위가 잇따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람 행정장관은 홍콩특별행정구에서 ‘국가 보안 보호에 관한 중화인민공화국’법을 개발, 채택하는 데 관여했다는 이유로 (제재 대상에) 지정됐다"고 부연했다.

이번 제재 대상에는 람 행정장관 외에도 크리스 탕 경무처장(경찰청장 격), 스티븐 로 전 경무청장, 존 리 보안국장, 테리사 청 율정사 사장(법무장관 격), 샤바오룽 국무원 홍콩·마카오 판공실 주임과 장 샤오밍 부주임, 뤄후이닝 홍콩 국가안보위원회 고문, 에릭 찬 행정장관 사무실 주임 등이 올랐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미국은 홍콩 시민들과 함께하며 우리는 홍콩인들의 자치권을 훼손하는 자들을 겨냥해 우리의 도구와 권위를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클라이드=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미 오하이오주 클라이드의 월풀 코퍼레이션을 방문해 연설을 마치며 주먹을 쥐고 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을 영접하고 일정에 동행하려던 마이크 드와인 오하이오 주지사가 앞서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2020.08.0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조치는 지난달 14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홍콩 정상화를 위한 행정명령'에 따른 것이다. 이번 제재로 이들 11명의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된다. 거래도 불가능하다.

이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성명을 내고 "중국 공산당은 중국 스스로 50년 간 홍콩 시민과 영국에 약속했던 고도의 자치권을 다시는 누리지 못할 것임을 분명하게 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따라 미국이 홍콩을 ‘한 국가 한 체제’로 취급하고 홍콩인들의 자유를 짓밟은 개인에 대해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이번 제재의 의의를 설명했다.

미국의 중국에 대한 공세가 연일 이어지며 양국 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 6일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인 틱톡(TikTok)과 위챗(WeChat) 모회사의 미국 내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데 이어 친중국 성향인 람 행정장관 등에게 제재를 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