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3849 0522020080861973849 03 0310001 6.1.1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20920000 1596820955000

[Car&Car] '중형차 왕좌' 기아차 K5 vs '유럽 감성' 더뉴 SM6

글자크기
[편집자] 월간 ANDA 2020년 8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중형차 왕좌'에는 분명한 이유가 있다. 지난해 말 국내 시장에 선보인 기아자동차의 '신형 K5'는 출시되자마자 중형차 시장을 삼키며 독주하고 있다. 살아있는 듯한 헤드램프부터 곳곳에 힘찬 굴곡까지 디자인 변화가 돋보인다.

신형 K5는 현대차 쏘나타까지 주춤하게 만들었다. 르노삼성차는 이 틈을 '더뉴 SM6'로 파고들기 시작했다. 중형차 시장의 판도가 달라질지 주목된다.

신형 K5 디자인은 마치 미래에서 온 차 같다. 1세대 K5부터 디자인에 공을 들인 기아차의 디자인 실력이 놀라울 정도다. 강렬한 디자인과 함께 화려한 편의·안전장치도 K5의 인기를 높이는 요인이다. 수입차 대중화에 따라 눈높이가 높아진 소비자를 만족시킬 만하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달 15일 출시한 '더뉴 SM6'는 2016년 출시 당시 '르노삼성차 제2의 전성기'를 알린 SM6의 부분변경 모델이다. 디자인 변화는 크지 않다. 그럼에도 국산차 최초의 '매트릭스 LED 헤드램프'와 최신 자율주행기능 등을 새롭게 추가해 완전히 다른 차가 됐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기아차 신형 K5 [사진=기아차] 2020.07.08 peoplekim@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트릭스 LED 헤드램프는 각 헤드램프 속 18개의 LED 조명이 야간 교통상황과 속도에 맞춰 근거리와 원거리 등 조사각도를 자동으로 바꾸는 첨단 사양이다. 헤드램프가 조사 범위를 넓거나 좁게 스스로 조절하는 것이다. 매트릭스 LED 헤드램프의 LED 조명 수는 제네시스 브랜드를 포함해 국내 최다 수준으로 알려졌다.

수입차 중에서는 아우디가 지난해 말 최고급 차종인 A8에 매트릭스 LED 헤드램프를 선보이기도 했다. 새 헤드램프는 첨단 기능뿐만 아니라 디자인적으로도 섬세하게 꾸몄다. 리어램프 역시 세련된 이미지를 풍긴다.

더뉴 SM6는 현대·기아차 수준의 자율주행 기능을 적용했다. 현대·기아차는 양산차에 부분 자율주행 기능인 레벨2 수준의 반자율주행 기능을 적용해 왔는데, 르노삼성차도 더뉴 SM6를 통해 해당 기능을 선보인 것이다.

레벨2 반자율주행 기능은 앞차와의 차간거리를 유지하며 일정 속도로 주행할 수 있고, 일정 시간 동안 스티어링휠을 잡지 않아도 차 스스로 차로에 맞춰 주행이 가능하다. 반자율주행 기능에 대한 국내 소비자의 선호도가 높은 만큼 르노삼성차는 해당 기능을 중점 판매 포인트로 내세울 것으로 예상된다.

엔진도 달라졌다. 가솔린 2.0ℓ와 가솔린 1.6ℓ 터보는 각각 가솔린 1.8ℓ 터보와 가솔린 1.3ℓ 터보로 '다운사이징(downsizing)'됐다. 다운사이징은 엔진 배기량을 낮추면서도 성능을 높이는 유럽차 중심의 추세다. 엔진 성능과 연비 등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7단 더블클러치변속기(DCT)를 탑재했다. 르노삼성차는 2015년 SM5에 1.6ℓ 가솔린 터보 엔진을 적용하며 국내 중형차 시장의 다운사이징 바람을 일으킨 바 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2020.07.16 peoplekim@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더뉴 SM6, K5와 쏘나타 아성에 '도전'

르노삼성차는 상품성을 대폭 끌어올린 더뉴 SM6를 통해 신형 K5와 쏘나타 아성에 도전하겠다는 전략이다. 또 르노삼성차만의 유럽차 감성을 내세워 중형차 차별화를 가속화하겠다는 복안이다.

SM6는 프랑스 등 유럽에서 '탈리스만' 이름으로 판매되고 있다. 작은 차를 선호하는 프랑스에서는 나름 중대형차 및 고급차에 속한다. 회사 관계자는 "완전히 변경된 신규 파워트레인을 적용하고, 한층 세련된 디자인과 편의사양으로 업그레이드된 더뉴 SM6가 다시 한 번 중형세단 시장에서 변화의 기준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올해 상반기 중형차 시장은 신형 K5가 독주했다. 상반기 K5는 전년 동기 대비 136.3% 늘어난 4만6824대가 팔린 반면 쏘나타는 21.4% 줄어든 3만7973대 판매에 그쳤다. SM6는 부분변경 모델 출시를 앞두고 5487대로 35.3% 감소폭을 보였다.

자동차업계는 더뉴 SM6 출시 뒤 신형 K5와 쏘나타의 3파전 구도로 재편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더뉴 SM6가 독주 중인 K5는 아니더라도 판매 감소세인 쏘나타 판매량에 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2016년 출시 당시 SM6는 '르노삼성 제2의 전성기'를 불러온 핵심 모델"이라며 "더뉴 SM6 출시에 따라 각사가 중형차 3파전을 펼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형차 구매 예정 소비자로선 완전 변경된 신형 K5와 유럽차 특유의 느낌을 받을 수 있는 더뉴 SM6 사이에서 고민이 커질 것 같다. K5와 더뉴 SM6. 두 차 모두 특유의 매력을 지니고 있다.

peopleki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