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3723 0042020080861973723 02 0201001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6816108000 1596816617000

전남 곡성 산사태 주택 덮쳐...남부 '물폭탄' 피해 속출

글자크기
[앵커]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강한 빗줄기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전남 곡성에서는 주택 뒷산에서 토사가 무너져 내려 3명이 숨졌고, 부산과 전남, 전북 지역에서도 각종 피해 상황이 담긴 제보 화면이 들어왔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봅니다. 김대겸 기자!

전남 곡성에서는 산사태가 일어나, 3명이 숨지고 3명이 실종됐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사고가 일어난 건 어제 저녁 8시 29분쯤입니다.

전남 곡성군 오산면의 한 주택 뒷산에서 토사가 무너져 내리며 주택 3채를 덮친 건데요.

소방 대원들이 오후 9시 22분쯤 71살 노인을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고, 이어 50대 남성과 여성도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3명 모두 숨졌습니다.

구조대는 매몰된 집 내부에 2∼3명이 더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구조를 하던 중 추가 토사가 내려올 위험이 있다고 판단해 어제 오후 11시 40분부터 구조를 일시 중단한 상태입니다.

산림청은 어제 오후 9시부터 부산과 광주, 전남, 충남 등 충청과 영,호남 12개 시.도에 대해 산사태 위기 경보를 '심각' 으로 상향 발령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어제(7일)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피해가 속출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저희 YTN으로도 시청자 제보 영상이 많이 들어왔는데요.

퇴근 시간인 저녁 7시 10분부터 호우 경보가 내려졌던 부산은 시간당 60mm가 넘는 국지성 폭우가 쏟아지면서 도로 곳곳이 침수됐습니다.

부산 서면과 북구쪽에서는 도로에 물이 넘쳐 차량이 서행하는 장면의 제보 영상이 많이 들어왔고요.

인도에까지 들어찬 물에 시민들이 불편을 겪는 모습도 화면에 담겼습니다.

반쯤 물에 잠긴 승용차는 경고등만 켜 놓은 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상태에 놓였습니다.

전남 광주도 피해는 심각했습니다.

광주 도심을 휘감는 광주천은 급작스레 불어난 물에 천변 둔치가 모두 물에 잠겼고, 다리 위까지 물이 찰 정도였습니다.

엄청난 양의 물은 평소 시민들이 오고가던 천변의 산책로 입구까지 삼켜버렸습니다.

한 때 시간당 50mm 비가 내린 전북 진안에서는 세찬 물살을 이기지 못하고 20미터 다리의 중앙이 내려앉았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김대겸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