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3597 0512020080861973597 02 0204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13718000 1596814199000

'운동권 정치인' 출신 허인회 변호사법 위반으로 구속

글자크기

도청탐지장비업체의 납품 도우려 국회의원 등에 로비 혐의

임금체불 혐의 영장 기각됐지만 결국 구속…'도망 우려' 이유

뉴스1

허인회 녹색드림협동조합 전 이사장이 7일 오후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영장실질심사(구속전피의자심문)을 마친 후 법원을 나서고 있다.2020..8.7/뉴스1 © News1 김근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도청탐지 장비업체가 정부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 납품하도록 도와주고 뒷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는 허인회 전 녹색드림협동조합 이사장(56)이 결국 구속됐다.

서울북부지법은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허 전 이사장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7일 밝혔다. 박지원 북부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영장발부 사유를 전했다.

허 전 이사장은 도청탐지 장비업체가 정부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 제품을 납품하도록 국회의원 등을 만나 청탁을 하고 그 대가로 수억원의 수수료를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인 서울북부지검은 지난 4일 허 전 이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허 전 이사장 측은 "허 전 이사장은 업체와 정식으로 영업활동을 했을 뿐이고 국회의원들이 헌법기관이기 때문에 허 전 이사장 말을 듣고 영향력을 행사할 리도 없다"는 입장이다.

앞서 지난해 12월 허 전 이사장은 녹색드림협동조합을 운영하면서 5억원가량의 임금을 체불했다는 혐의를 받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지만, 법원은 '도망 또는 증거인멸의 염려에 대한 소명이 충분하다고 보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한편, 이날 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을 찾은 허 전 이사장은 기자들과 만나 경찰이 자신과 관련한 사건에 대해 별건으로 7건의 수사를 진행하는 등 무리한 수사를 펼치고 있으며 혐의 내용도 언론에 보도된 것과 다르게 왜곡됐다고 주장했다.

허 전 이사장은 "이번 사건은 작년 6월 한나라당(현 미래통합당)의 고발에 의하여 서울시 태양광 불법 하도급 수사로 시작이 됐다"며 "현재까지 경찰과 검찰은 여섯 건의 별건 수사를 지속적으로 차례차례 진행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허 전 이사장은 "1년2개월동안 100여명의 사람이 소환 조사됐고 12번의 압수수색건이 진행됐다"며 자신에 대한 수사가 과도했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검찰은 피의사실을 유포하지 않기로 약속했는데 이미 언론 보도가 많이 됐다"며 "대부분이 왜곡된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1980년대 고려대학교 총학생회장을 지낸 허 전 이사장은 1985년 '시국대토론회'를 개최했다는 이유로 구속된 바 있는 민주운동권 인사다. 이후 새천년민주당과 열린우리당에서 두차례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2004년~2005년에는 열린우리당 청년위원장을 지냈다.
potgu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