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3562 0252020080861973562 05 0507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13120000 1596813167000

2020 롯데는 수비의 팀이다

글자크기

작년 최다 실책팀에서

올해 최소 실책팀으로

마차도를 중심으로 호수비 퍼레이드

8월 실책 0개로 5연승 내달려

조선일보

7일 두산에 8대4로 승리한 롯데 선수들이 하이파이브를 하는 모습. / 허상욱 스포츠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요즘 롯데 수비를 보면 눈이 즐겁다.

7일 두산전도 그랬다. 6일 SK전에서 메이저리그급 병살 플레이를 혼자서 펼쳐낸 유격수 딕슨 마차도는 이날은 2루수 안치홍과 환상적인 더블플레이를 완성했다. 0-0으로 팽팽히 맞선 4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허경민이 친 타구가 크게 바운드되며 마차도에게 향했다.

자칫하면 중앙을 가를 수 있는 타구를 멋지게 잡아낸 마차도는 글러브 토스를 시도했다. 이를 맨손으로 잡아낸 안치홍은 몸을 돌려 1루로 공을 뿌렸고, 순식간에 이닝은 마무리됐다.

마차도는 6일 SK전이 끝나고 심재학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이 “이번 시즌 더블플레이 중 최고로 꼽을 만 하다”라고 하자 마차도는 “더 멋진 플레이로 1위를 바꿔보도록 하겠다”며 웃었다. 그 말을 한지 하루 만에 마차도는 안치홍과 함께 환상적인 플레이를 만들어냈다.

조선일보

7일 두산전 4회말 마차도의 글러브 토스를 맨손으로 받은 안치홍이 1루로 송구를 하고 있다. 이는 멋진 더블플레이로 이어졌다. / 허상욱 스포츠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는 8회말에도 멋진 수비 퍼레이드로 두산의 공격을 잠재웠다. 최주환의 라인드라이브 타구를 안치홍이 폴짝 뛰며 걷어냈고, 김재호가 때려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공은 우익수 손아섭이 미끄러지며 잡아냈다.

반면 두산은 이날 실책으로 무너졌다. 특히 오재원의 실책이 8회초 롯데가 7점을 뽑아낸 시발점이 됐다.

0―4로 두산에 밀리던 상황에서 롯데 선두타자 한동희가 볼넷을 골라 나갔다. 마차도가 친 직선타를 두산 2루수 오재원이 병살타로 처리하려고 일부러 바운드를 시켰는데 오히려1루 송구가 옆으로 크게 벗어나며 무사 1·2루 기회로 이어졌다.

안치홍의 적시 2루타, 김준태의 희생플라이, 전준우의 만루 홈런, 이대호와 한동희의 연속 안타, 그리고 허경민의 송구 실책이 이어지며 7점을 얻었다. 공교롭게 마차도의 타구 때 오재원과 허경민의 실책이 나왔다.

올 시즌 롯데는 수비의 팀이다. 팀 실책이 35개로 10개 구단 중 가장 적다. 2위가 LG(39개), 3위가 NC(40개)다. 10개 구단 체제로 열린 2015시즌부터 작년까지 가장 적게 실책을 한 팀은 2018시즌의 두산(77개)이다. 이 해를 제외하면 최소 실책 팀이라도 80개는 늘 넘겼다.

그런데 롯데는 이 페이스대로라면 올해 실책 개수가 69개 밖에 되지 않는다. 역대급 수비력을 선보이고 있는 것이다.

작년 생각을 하면 더욱 놀랍다. 지난해 롯데는 실책 114개로 가장 많은 실수를 한 팀이었다. 이렇게 환골탈태를 한 가장 큰 원동력이라면 역시 올해 롯데에 합류한 마차도를 들 수 있다.

조선일보

2020 롯데 수비의 핵은 마차도다. / 허상욱 스포츠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탯티즈에 따르면 마차도는 평균 대비 수비 기여도(WAAwithADJ)에서 1.318로 KBO리그 전체 선수 중 1위를 달린다. 참고로 지난 시즌 롯데 유격수 중엔 WAAwithADJ 유격수 순위에서 20위 안에 드는 선수가 한 명도 없었다. 118경기에 유격수로 나선 신본기의 평균 대비 수비 기여도는 -0.468(실책 14개)이었다.

KBO리그에서 현재 600이닝 이상을 소화한 유격수는 마차도와 박찬호(KIA), 오지환(LG) 셋 뿐이다. 박찬호와 오지환이 각각 실책 8개를 범한데 반해 마차도의 실책은 단 3개다. 수비율이 0.991로 전체 유격수 중 단연 1위다.

3루수 포지션에서도 한동희가 좋은 활약을 하고 있다. 한동희는 WAAwithADJ에서 0.403으로 황재균(0.511), 최정(0.492)에 이어 3위다. 롯데는 팀 전체 수비율에서도 올 시즌 0.987로 선두다.

시즌 초반 허문회 감독이 ‘8월 승부처’를 얘기할 때만 해도 팬들은 “너무 여유를 부리는 것 같다”며 믿지 않는 눈치였다. 하지만 결과는 지금까지 성공적이다. 롯데가 이번 달 5연승을 내달리는 동안 수비 실책은 단 한 개도 없었다. 호수비란 날개를 단 롯데가 훨훨 날아오르고 있다.

[장민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