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2672 1112020080761972672 02 0201001 6.1.17-RELEASE 111 서울경제 61860747 false true false false 1596803952000 1596803956000

'호우경보' 부산, 퇴근길 물폭탄··· 곳곳 침수 통제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 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시간당 60㎜ 이상의 폭우가 쏟아져, 도로 곳곳이 침수됐다.

7일 부산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부산에 오후 7시10분 호우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오후 7시30분 기준으로 관측지점인 중구 대청동에 36.8㎜의 비가 내렸다. 사상구가 89㎜로 가장 많은 비가 내렸고 부산진구 81.5㎜, 동래구가 80.5㎜ 비가 내렸다. 특히 동래구에는 시간당 66㎜ 장대비가 쏟아졌다.

호우와 관련해 접수된 112 신고 건수도 오후 7시 40분 총 72건이다. 특히 짧은 시간에 내린 많은 비로 도로 곳곳이 통제되고 있다. 동래구 온천천 세병교와 연안교, 수안교 하부 도로가 침수돼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됐다. 금정구 영락교, 사상구청 4거리 일대, 북구 덕천배수장 일대 도로도 통제됐다. 지하차도 역시 곳곳이 통제됐다. 지난달 집중호우 때 3명이 숨진 초량1 지하차도를 비롯해 초량2 지하차도, 진시장 지하차도가 통제됐다. 해운대구 일대 모든 지하차도도 통제될 예정이다.

부산지역 만조는 오후 10시 38분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농경지 침수, 하천과 해안가 인근 주민은 밤사이 비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며 “국지성 호우에 따라 갑자기 계곡이나 하천물이 불어날 수 있으니 야영객 등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