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2547 1082020080761972547 08 0804001 6.1.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03287000 1596803294000

'선발 명단 교체 성공' 한화생명, 달라진 경기력으로 KT에 1세트 선취 [LCK]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선발 명단을 교체한 한화생명이 1세트를 따냈다.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KT롤스터와 한화생명 e스포츠와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KT는 '스멥' 송경호, '말랑' 김근성, '유칼' 손유현이 출전하는 변화를 줬다. 바텀 듀오는 '에이밍' 김하람과 '투신' 박종익이 변함없이 구성했다.

이에 맞서는 한화생명 역시 선발 명단을 바꿨다. '두두' 이동주와 '하루' 강민승을 대신해 '큐베' 이성진과 '영재' 고영재가 나선다. 미드와 바텀에서는 '미르' 정조빈, '바이퍼' 박도현, '리헨즈' 손시우가 나섰다.

KT는 갈리오, 칼리스타, 세트, 카밀, 케넨을 밴하고 모데카이저, 그레이브즈, 아지르, 케이틀린, 모르가나를 골랐다.

한화생명은 카르마, 조이, 제이스, 트위스티드 페이트, 르블랑을 밴하고 갱플랭크, 볼리베어, 사일러스, 애쉬, 바드를 선택했다.

KT는 점화 그레이브즈를 활용해 탑 지역 2대2 교전을 설계했다. 그러나 볼리베어의 공격적인 진입 이후 사일러스의 텔레포트까지 더해지며 선취점은 한화의 몫이 됐다. 한화생명은 미드지역에서 '유칼'의 아지르를 잡으며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완전히 흐름을 잡은 한화생명은 '영재'의 볼리베어와 '미르'의 사일러스가 전 라인으로 활발하게 움직이며 킬스코어를 6대0까지 벌렸다. 한화생명은 속도감 있는 운영으로 킬스코어를 10대 1까지 벌렸고 바론버프까지 획득했다.

그러나 KT도 미드 억제기 타워 앞 교전에서 한화생명의 챔피언 4명을 잡아내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다만 여전히 상황은 KT에게 유리한 상황. 드래곤 영혼과 바론 버프를 획득한 한화생명은 상대 넥서스로 그대로 진격하며 1세트를 따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