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2370 0252020080761972370 04 04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02178000 1596803014000

코너 몰린 레바논 대통령 "대폭발, 외부 개입 가능성도 조사"

글자크기
지난 4일(현지 시각) 수도 베이루트의 항구에서 일어난 폭발 사고로 최소 157명이 사망하고 5000명 이상 부상자가 발생한 레바논에서 외부 공격 가능성도 조사하고 있다고 알자지라 등이 7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은 “아직 정확한 사고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며 “로켓이나 폭탄 혹은 기타 다른 요인에 의한 외부 개입의 가능성도 있다”고 현지 언론에 말했다.

조선일보

7일(현지 시각) 레바논 구조대원들이 폭발 사고 현장에서 시신과 생존자 수색을 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사고 조사가 3단계에 걸쳐 진행되고 있다”면서 “우선 어떻게 폭발 물질이 그곳에 놓이게 됐는지, 다음으로 폭발이 부주의에 의한 것인지 아니면 사고인지, 마지막으로 외부 세력의 개입은 없는지”라고 덧붙였다.

사고가 발생한 항구에는 인화성 물질인 질산암모늄 2750톤이 방치돼 있어 피해를 키웠다. 이전에도 인화성 물질을 잘 관리하지 않으면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경고가 지속적으로 있었지만 당국이 이를 무시하고 방치해 화를 키웠다는 비난이 레바논 내에서 제기되고 있다.

아운 대통령의 발언은 사고의 책임을 두고 공격의 화살이 정부를 향하는 상황에서 나왔다. 전날에도 레바논 국민 수백명이 거리로 나와 정권 퇴진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이번 사고로 레바논에서는 30만명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을 것으로 추산된다.

[김윤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