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2338 1112020080761972338 03 0305001 6.1.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01994000 1596802002000

한화솔루션, 통합법인 출범 이후 첫 M&A

글자크기

美 소프트웨어 업체 인수로 분산형 에너지 시장 진출

서울경제

한화솔루션(009830)의 태양광 사업부문인 한화큐셀이 미국 에너지 소프트웨어 업체 ‘그로윙 에너지 랩스(약칭 젤리)’를 인수한다. 한화케미칼과 한화큐셀을 합병한 통합법인 한화솔루션이 출범한 이후 첫 인수합병(M&A)이다.

한화큐셀은 젤리 지분 10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2010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설립된 젤리는 데이터 분석 기술을 통해 상업용 태양광 발전 설비와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제어하는 에너지 관리 시스템(EMS)을 개발·판매하는 업체다. 한화솔루션은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 심사를 거쳐 올해 안에 인수 작업을 모두 끝내기로 했다.

한화큐셀은 젤리 인수를 통해 분산형 에너지 솔루션 시장에 진출한다. 기존에 태양광(PV) 모듈을 판매해 수익을 냈다면 이제는 PV에 ESS를 더한 태양광 전력 패키지를 고객에게 임대한 뒤 전력 거래를 맺을 수 있게 됐다. 젤리가 개발한 인공지능(AI) 기술은 태양광 모듈에서 수집된 사용자의 전력 사용 데이터를 분석한다. 사용자는 효율적인 요금 체계를 선택하고 태양광으로 생산한 전력을 사용하다 남으면 다른 사용자에게 판매할 수도 있다.

한화솔루션은 세계 에너지 리테일 시장의 급격한 변화에 따라 지난해 말부터 젤리 인수를 검토해왔다. 신재생 에너지 확대, 분산형 발전 확산, 정보통신기술(ICT)과의 결합 등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한화큐셀 관계자는 “올 1·4분기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투자 계획이 재조정되면서 인수가 어려워질 뻔했다”면서도 “분산형 에너지 시장 진출을 위해서는 젤리 인수가 필수적이라는 판단에 따라 최종적으로 인수를 확정했다”고 전했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은 “젤리 인수를 계기로 경쟁력 있는 에너지 솔루션을 개발하겠다”며 “빠르게 성장하는 세계 분산형 에너지 시장에서 선도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