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2271 1112020080761972271 02 0201001 6.1.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01590000 1596801617000

'독재' 꺼낸 윤석열 맹폭 이재정 "살아있는 권력 돼 가···그 자리 있어선 안 돼"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오랜 침묵을 깨고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해야 한다’는 작심 발언을 내놓은 가운데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저는 이전에라도 윤석열 검찰총장이 그 자리에 있어선 안 된다고 생각했던 사람”이라면서 윤 총장의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 의원은 7일 전파를 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자리를 물리는 방식은 여러 가지 있는데 지금으로써는 선택의 문제, 정무적 판단이 필요한 문제”라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더 중요한 핵심은 윤 총장이 왜 지금까지 남아서 검찰개혁의 걸림돌이 되는, 그 상징으로 버텨야 하는가에 대해서 근원적으로 생각을 해 봐야 된다”고 지적한 뒤 “윤 총장이 1년을 버티면서 막아온 것이 무엇인지 정말 스스로가 (돌아봐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이 의원은 이어 “지켜본 윤석열 총장은 그야말로 그냥 검찰 우선주의였다”면서 “단언하건데 윤 총장이 그토록 애정을 갖고 있는 이 검찰 조직을 위해서 스스로 마땅했나, 그 자리에 있는 것이 마땅한가, 명예라는 말을 갖다 붙이기도 민망할 정도로 국민의 신뢰를 잃은 상황”이라고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아울러 이 의원은 “스스로 반추해 본다면 하루도 그 자리에 있을 면목이 없어야 하는 거 아닌가”라면서 “민망할 것 같다”고 윤 총장의 사퇴를 거듭 압박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의원은 또한 ‘문재인 대통령이 살아 있는 권력 수사하라고 임명한 총장이고 실제로 박근혜 전 대통령, 대법원장 등 어느 편이냐 상관없이 살아 있는 권력을 수사해 온 총장이다는 평도 있다’는 진행자의 언급에 대해 “윤 총장 스스로 살아 있는 권력이 돼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덧붙여 이 의원은 “측근과 가족까지 포함해서 여러 가지 사건들이 석연치 않게 수사되고 있다는 국민적 의혹이 높다”고 쏘아붙인 뒤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한 몇가지 수사로 윤 총장을 변호하기에는 좀 궁색해지는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부정부패, 권력형 비리는 어떤 경우에도 외면하지 않고 당당히 맞서 법 집행 권한을 엄정히 행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윤 총장의 발언은 검찰이 정권 실세 등을 겨냥해 벌인 수사 과정에서 나온 정부 여당의 입장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읽힌다.

윤 총장은 이어 “현실적·잠재적 이해당사자 모두 염두에 두고 공평하고 정의롭게 법을 집행해야 한다”면서 “권력형 비리, 부정부패는 국민 모두가 잠재적 이해당사자이자 피해자”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헌법적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를 두고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쓴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라면서 “평등을 무시하고 자유만 중시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윤 총장이 정권 사퇴 압박에 굴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는 해석이 검찰 안팎에서 나오는 상황에서 일부 여권 인사들의 비판이 쏟아졌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