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2174 0182020080761972174 04 0401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62165766 false false false false 1596800923000 1596801026000

日 코로나19 신규확진자 1584명…일일 최다 기록

글자크기
일본에서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하루 기준으로 최다치를 기록했다.

NHK 집계에 따르면 이날 전국에서 지자체별로 발표된 신규 확진자(오후 6시 30분 기준)는 도쿄 462명, 오사카 255명, 오키나와 100명을 포함해 총 1584명이다.

이로써 그간 하루 기준 최다치이던 지난달 31일 기록(1580명)이 7일 만에 경신됐다.

일본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 일일 현황이 지자체별로 발표되기 때문에 이날 최종 집계치는 이보다 훨씬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달 29일 1000명 선을 처음 돌파하며 5일 연속 1200명~1500명대를 유지했다.

이어 지난 3일 960명대로 떨어졌다가 4일부터 다시 1천명대로 올라선 뒤 연일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지금까지 누적 확진자는 4만6590명, 사망자는 152명이 됐다.

코로나19 대책을 점검하는 일본 정부 분과회는 이날 회의를 열어 현 감염 상황이 분과위가 정해 놓은 전체 4단계 가운데 '감염자가 점점 늘고 중증자도 서서히 증가해 의료체계에 부담이 쌓이는' 2단계에 해당하는 것으로 판단했다.

1단계는 감염자가 산발적으로 발생하지만, 의료체계에 문제가 없는 상황이고, 3단계는 감염자가 급증해 의료체계 운영에 지장이 생기는 수준이다.

폭발적으로 감염이 퍼져 의료체계가 기능부전 상태에 빠지는 상황이 4단계이고, 정부 차원의 긴급사태를 선포할 시점으로는 3단계 이후로 권고돼 있다.

지난 4월 7일부터 5월 25일까지 사회경제 활동을 억제하는 긴급사태를 선포했던 일본 정부는 신규 확진자 수로는 최근 상황이 한층 악화했지만 경제적 피해가 커질 것을 우려해 긴급사태 재선포를 주저하고 있다.

코로나19 대책을 이끄는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담당상(장관)은 이날 "신규 감염자 수를 조기에 통제 가능한 수준으로 억제하는 것이 목표"라며 감염 확대 방지와 경제사회 활동의 양립을 도모하는 정책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