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1228 0102020080761971228 04 0401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94527000 1596795671000

와인 쏟아 3500만원 H 핸드백 못 쓰게 된 美 여성 “끝까지 소송”

글자크기
서울신문

지난 2018년 9월 웨이터가 와인을 엎질러 에르메스 핸드백을 못 쓰게 만든 식당이 입점한 미국 뉴저지주 데마레스트에 있는 알파인 컨트리클럽의 지난해 11월 19일 모습.노스저지 닷컴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뉴저지주의 한 여성이 3만 달러(약 3556만원) 짜리 에르메스 핸드백에 와인을 쏟아 못 쓰게 만들었다며 컨트리클럽을 상대로 소송을 냈는데 법원이 기각했다.

마리야나 베이더는 지난 2018년 9월 데마레스트에 있는 알파인 컨트리클럽에서 식사를 하던 중 웨이터가 붉은 와인을 쏟아 분홍빛 값비싼 핸드백을 망가뜨렸다고 지난해 11월 소송을 제기했다. 베르겐 카운티 대법원 재판부는 지난달 24일(이하 현지시간) 원고 베이더와 그녀 남편이 여러 차례 공지하고 소환장을 발부했는데도 법정에 나오지 않아 “선입견을 갖지 않고” 기각했다고 밝혔다. 다만 베이더의 변호인 알렉산드라 에리코가 전날 이의 제기를 한 것을 받아들여 이번주 다시 소송을 제기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고 일간 USA 투데이가 7일 전했다.

에리코는 알파인 컨트리클럽의 변호인 케네스 머버가 법정에서 진술한 것과 달리 그의 사무실은 지난달 9일 “두 전문가의 보고서와 (컨트리클럽 회장 데이비드 그라프와 베이더가 주고받은) 이메일 내역”을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오는 28일 에리코 변호인의 재심 요청을 받아들일지 결정할 예정이다.

에리코는 지난해 USA 투데이의 계열사인 노스저지 닷컴 인터뷰를 통해 이름이 밝혀지지 않은 웨이터와 그를 “부주의하게 채용한” 컨트리 클럽이 의뢰인이 일년 가까이 직접 해결하려 했는데도 별다른 성의를 보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들은 백 하나가 그렇게 값나갈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할 수가 없었다. 내 생각에 그게 가장 큰 문제였다. 그들은 그녀가 실제로 이런 백을 소유할 리가 없다는 식으로 차별하는 모습까지 보였다”고 주장했다.

에르메스 핸드백은 종종 몇만 달러씩 가격이 책정되는데 지난 2017년 홍콩에서 37만 7000 달러에 경매로 낙찰된 일이 있다. 핸드백 경매 사상 최고가 낙찰이었음은 물론이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