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67024 0532020080761967024 05 0501001 6.1.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83539000 1596783643000

日 매체도 극찬 "류현진 체인지업, 바늘 구멍도 통과"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노컷뉴스

6일(한국 시간) 애틀랜타와 원정에서 역투를 펼치는 토론토 좌완 에이스 류현진.(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괴물' 류현진(33·토론토)의 부활투를 일본 언론도 주목했다.

일본 야구 전문 매체 풀카운트는 6일 밤 이날 애틀랜타와 경기에서 호투한 류현진을 조명했다. 기사 제목에 "류현진의 체인지업은 '절대적인 아름다움' '바늘 구멍도 통과' 정확도는 아시아 제일"이라는 표현으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류현진은 이날 애틀랜타와 원정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삼진을 무려 8개나 잡아냈고 유일한 피안타도 3루수 실책성 송구에 따른 내야 안타였다. 볼넷 3개가 옥에 티였지만 대세에는 지장이 없었다.

풀카운트는 "LA 다저스에서 토론토로 이적한 한국인 왼손 투수 류현진이 애틀랜타와 원정에서 이적 후 첫 승을 올렸다"면서 "'바늘 구멍 뚫기'처럼 정밀한 체인지업과 직구 콤비네이션으로 잡은 8개의 삼진에 팬들은 감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토론토는 2 대 1로 이겼고, 류현진이 승리 투수가 됐다.

이 매체는 또 "개막전 선발을 맡은 류현진은 그동안 2경기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면서 "하지만 이날은 지난 시즌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1위의 위력을 떨쳤다"고 주목했다. 류현진은 지난해 다저스에서 14승 5패를 거두고 ERA 2.32의 빼어난 성적을 냈다.

풀카운트는 또 "토론토 공식 트위터는 류현진의 탈삼진 동영상을 공개하며 '아름다운 공을 던졌다' '수많이 훌륭한 체인지업을 던졌다'는 설명을 덧붙였다"고 소개했다. 이어 "보는 게 정말 재미있었다" "한국의 자랑이다" "훌륭한 일" "완벽한 피칭" "넘버원 체인지업" "아시아 제1의 투수" "마운드 상의 절대미다" "계속 코너에 던졌네" 등 팬들의 반응도 전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