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62672 0362020080761962672 05 0506002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75260000 1596780140000

인천 "새 감독은 조성환" 공식발표

글자크기
한국일보

인천 구단은 제11대 사령탑으로 조 감독을 영입했다고 7일 공식 발표했다. 사진은 조성환 인천 신임 감독. 인천 유나이티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성환 전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이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의 새 감독으로 선임됐다. 감독 선임 작업이 두 차례나 엎어지면서 어수선해진 팀 내 분위기를 추스르는 게 조 감독 앞에 놓인 선결 과제다.

인천은 제11대 사령탑으로 조 감독을 영입했다고 7일 공식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021시즌까지다. 구단은 "여러 감독 후보군 중 현재 인천이 처한 상황을 잘 이해하고 함께 극복할 수 있는 경험을 지녔는지를 살폈다"면서 "선수와 지도자로서 풍부한 경험을 지닌 조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수비수 출신인 조 감독은 2014년 제주 2군 감독을 맡은 뒤 이듬해 1군 감독으로 승진했고, 2016시즌 정규리그 3위와 2017시즌 정규리그 준우승 및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 등 좋은 성적을 냈다. 비록 지난 시즌 초반 성적 부진으로 인한 자진 사퇴로 끝났지만, 제주에 남긴 조 감독의 발자취는 성공적이었다.

조 감독은 일단 팀 다운 팀을 만들어야 하는 과제를 떠안았다. 지난 6월 팀 최다 7연패 책임을 지고 임완섭 감독이 물러난 뒤 시작된 구단의 새 사령탑 선임 작업은 비상식과 난항을 거듭했다. 인천은 그간 췌장암 완치 판정도 받지 않은 유상철 명예감독, 수원삼성 감독을 그만 둔 지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은 이임생 감독을 신임 감독 후보로 뒀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감독 선임작업을 원점을 되돌렸다.

11위 FC서울과 승점 차가 8점으로 벌어진 가운데, 조 감독 앞에 놓인 기회는 14경기뿐이다. 조 감독이 새로 지휘봉을 잡은 인천은 오는 9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으로 성남FC를 불러들여 시즌 첫 승에 도전한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