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62621 0512020080761962621 04 0402001 6.1.17-RELEASE 51 뉴스1 62258367 false true false false 1596775170000 1596775192000

中 환구시보 美 '틱톡·위챗' 금지 맹비난…"미친 짓"

글자크기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와 중국 동영상 공유 소셜미디어 앱 틱톡.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미국이 중국 인기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을 금지한 데 이어 6일(현지시간)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챗의 미국 내 사용을 금지하자 중국 언론이 공격을 쏟아내고 있다.

3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사설을 내고 "미국이 중국 기술산업 분야 앱들을 금지하는 것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미친 짓"이라고 맹비난했다.

환구시보는 "폼페이오 장관은 연일 반중 발언을 쏟아냈고, 미국과 중국의 갈등을 심화시키는 꼼수를 부리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중 강경성을 과시했다"고 썼다.

앞서 지난 2일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의 모회사 중국 바이트댄스에 "45일 내로 마이크로소프트(MS)에 틱톡을 매각하라"고 압박했다. 불발 시 틱톡의 미국 내 사용을 전면 금지하겠다며 사실상 '퇴출'을 선언한 것이다.

이어 중국의 강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6일 틱톡과 위챗, 그리고 모회사인 바이트댄스와 텐센트의 미국 내 거래를 전면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행정명령에는 45일 후부터 미국 관할권 내에서 행해지는 바이트댄스, 위챗, 텐센트와의 모든 거래 행위를 금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은 중국 공산당에 이익이 되는 허위정보 캠페인에 사용될 여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환구시보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볼 때 미국 정보산업이 중국 시장에서 완전히 분리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만약 미국의 반도체 칩과 소프트웨어, 단말장비가 중국 시장과 거래를 완전히 끊는다면 미국 기업들은 더욱 힘들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지난 2018년부터 화웨이를 '국가 안보위협'으로 분류하며 화웨이 통신장비 거래를 금지해왔다. 최근에는 미국 기술로 해외에서 제조한 반도체를 화웨이에 판매하는 것을 전면 금지하며 화웨이의 반도체 조달망을 옥죄는 등 압박 강도를 높였다.

중국 외교부는 미국의 이같은 금지 조치에 보복 가능성을 언급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4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얼토당토 않은 죄명으로 중국 기업을 압박하고 있다. 그 후폭풍은 스스로 감당해야 할 것"이라며 보복 가능성을 시사했다.
dahye18@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