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62086 0012020080761962086 01 0101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58075039 false true false false 1596773460000 1596773533000

통합당 지지도 5%p 상승, 총선 후 최고치… 민주당과는

글자크기
[경향신문]
미래통합당 지지도가 1주일 새 5%포인트 올라 4·15 총선 이후 가장 높은 지지도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7일 나왔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총선 뒤 가장 낮은 지지도가 나왔다.

한국갤럽은 지난 4∼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 민주당 지지도는 지난주보다 1%포인트 하락한 37%, 통합당은 5%포인트 상승한 25%였다. 정의당은 6%, 국민의당은 3%, 열린민주당은 2%, 무당층은 26%로 집계됐다.



경향신문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비상대책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이 여당 역할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8%, ‘잘못하고 있다’는 53%를 기록했다. 민주당 지지층에선 71%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통합당의 야당 역할에 대해선 ‘잘하고 있다’가 20%, ‘잘못하고 있다’는 69%였다. 통합당 지지층에선 31%가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64%가 부정 평가를 내렸다.

한국갤럽은 “이번 통합당 지지도 상승은 현재 당의 행보에 유권자들이 호응했다기보다 최근 정부와 여당에 대한 불만 또는 견제 심리가 표출된 현상으로 읽힌다”고 분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44%로 지난주와 같았다. 부정 평가는 1%포인트 오른 46%다.

자세한 내용은 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지환 기자 baldki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