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62039 0372020080761962039 04 04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73353000 1596773373000

대만인 88% 이상 “일국양제 반대…양안관계 결정은 대만이”

글자크기

80.9% 홍콩보안법 반대

헤럴드경제

[EP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대만을 사이에 두고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고조하는 가운데 대만 당국의 여론 조사에서 성인 80% 이상이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7일 대만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대만의 중국 본토 담당기구인 대륙위원회가 대만정치대 선거연구센터에 의뢰해 20세 이상 성인 1071명을 상대로 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88.8%가 중국의 일국양제를 반대한다고 답했다.

이 조사에서 중국이 무력으로 대만을 위협하는 것에 반대한다는 응답자는 90.9%에 달했다. 지난 3월과 6월에 이어 90%를 넘었다.

대만의 미래와 양안(兩岸·중국과 대만)의 관계발전은 2300만의 대만인이 결정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88.1%로 나타났다.

중국이 대만 정부에 비우호적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75.4%, 중국이 대만인에 비우호적인 입장이라고 보는 응답자는 60.5%를 각각 차지했다.

또한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제정해 홍콩의 자유민주와 사법 독립의 침해 및 홍콩의 일국양제를 파괴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밝힌 응답자도 80.9%나 됐다.

홍콩 영주권자가 아닌 사람도 홍콩 밖에서 해당 법을 위반하면 처벌할 수 있도록 명시한 홍콩보안법 38조에 대해서는 84%가 반대를 표명했다.

홍콩 정부가 홍콩 주재 대만 기구의 직원 비자 발급 선행조건으로 ‘하나의 중국 동의서’ 같은 정치적 조건을 요구한 것에 대해서도 79.8%가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대륙위원회는 중국을 향해 계속해서 정세를 오판해 충돌을 야기하고 현 상황을 바꾸려고 시도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대만 정부도 국가 주권과 민주제도를 결연하게 수호할 것이라면서 양안은 ‘평화, 대등, 민주, 대화’의 기초 아래에서 상호교류 등으로 서로 다른 의견을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realbighead@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