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62037 0512020080761962037 01 0103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73350000 1596773372000

김두관 "윤석열 끌어내리기 위해 피흘릴 각오…秋, 징계위 열어 해임을 "

글자크기
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5월 17일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질의를 하고 있는 모습.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끌어내리기 위해 피 흘릴 각오를 하고 앞장서겠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징계위원회를 열고 해임 절차를 밟아 달라"고 요청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총장의 연설문은 사실상 정치 출사표였다"며 "정치를 하겠다는 사람을 검찰총장 자리에 그대로 두는 것은 국회가 역할을 방기하는 것으로 소원대로 정치를 하도록 보내 주는 것이 맞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제가 해임촉구결의안을 만들겠으니 추 장관은 검사징계법에 따라 징계위원회를 열어 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윤 총장은 신고식에서 '법은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적용되고 집행되어야 한다'고 했지만, 특별한 사람에게만 불공평하게 법을 집행했다"며 그 예로 "무고한 장관 후보자를 근거도 없이 72회나 압수수색하고, 확인되지 않은 가짜정보를 언론에 흘려 한 가족의 인권을 처참하게 유린했다"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를 지적했다.

그러면서 "반면 삼성 이재용은 기소유예 처분, 미래통합당 나경원 수사 지지부진,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와 배우자, 최측근의 범죄는 애써 모른 척하고 있다"며 "국민검찰이 개인검찰로까지 전락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노골적으로 특정 정치세력의 보호자를 자처한 정치검찰을 그대로 둘 수 없다"면서 "국민검찰, 공정검찰을 목표로 검찰개혁을 완수해야 한다"고 했다.

따라서 "국회는 해임결의안을 통과시키고 추미애 장관은 지체 없이 징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검찰개혁은 모든 개혁의 시작이며 검찰개혁은 정치적 선언이 아니라 실천적 사명을 갖고 해야 한다"면서 "공수처로 완성되는 것이 아니라 공수처로 시작되는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와 함께 김 의원은 "검찰은 순수 소추기관으로 전환하고, 수사기능은 경찰의 국가수사본부와 통합해서 국가수사청으로 독립해야 한다"는 주장을 되풀이한 뒤 윤 총장 해임, 김두관식 검찰개혁안을 관철하겠다고 다짐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