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62005 0362020080761962005 06 0602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73220000 1596773305000 popular

다니엘 린데만, SNS 사진 삭제 해명 "'비정상회담'에 인종차별주의자 없어" [전문]

글자크기
한국일보

다니엘 린데만이 SNS 특정 사진을 삭제한 것에 대해 해명했다. 다니엘 린데만 SN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SNS 특정 사진을 삭제한 것에 대해 해명했다.

다니엘 린데만은 7일 자신의 SNS 최신 게시글 댓글 창을 통해 "오해하시는 분들이 많으신 것 같아서 넘어가려고 하다가 설명해 드립니다. 예전 계정에서 가끔 저의 못 생긴 얼굴을 올리면서 밑에다가 '예쁘다'라고 쓰면서 자기디스를 한 시리즈가 있었어요. 웃자고 한 거죠? '풍자'. 어제(6일) 올린 사진도 친한 한국 형이 저에게 보낸 컷이며 당시 제가 '비정상회담'에서 유세윤 형의 개코원숭이 따라하려고 하가가 대단히 실패한 순간 캡처 사진입니다. 굳이 누구를 비하했다면 저를 비하한 거죠? 그것도 역시 '풍자'. 어제 인종차별과 관련된 논란이 생긴 걸 모르고 올린 사진이고요"라는 내용의 댓글을 직접 작성했다.

앞서 다니엘 린데만은 "예쁘다"라며 과거 JTBC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우스꽝스러운 표정을 지은 사진을 게재했다가 삭제했다. 이에 대해 일부 네티즌이 다니엘 린데만의 의도에 대한 추측을 하자 다니엘 린데만은 직접 "웃자고 한 것"이자 "인종차별 관련 논란이 생긴 걸 모르고 올린 사진"이라고 해명한 것이다.

이번 댓글을 통해 다니엘 린데만은 "평상시 우리에게 관심 있지도 않고 잘 알지도 못하시는 분들이 갑자기 계정에 들어와서 나를 인종차별주의자, 나치 등 부르시는데 굳이 그런 욕을 하실 거면 먼저 상황도 좀 판단하고 정확한 정보를 얻은 다음에 욕하시기를 바랍니다. 속이 풀리시고 '우와 나 비공개 계정으로 들어가서 욕하는 참 멋지고 강한 사람이구나'라고 생각하시면. 이제는 정말 귀찮아서 마지막으로 말합니다.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외국인 방송인들 중에 인종차별주의가 없어요. 있었더라면 우리가 한국에 와서 몇년 동안 힘들게 언어와 문화를 공부하고 우리 나라 대표라는 무거운 타이틀 가지고 왜 방송활동을 했겠어요? 와서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평상시 우리의 활동을 지켜보지도 않으면서 갑자기 와서 욕하시는 분들. 이제는 좀 좋게 좋게 지냅시다 제발"이라고 밝혔다.

한편 '비정상회담' 출연진 중 한 명인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는 지난 6일 자신의 SNS에 최근 한 고등학교에서 일부 학생들이 졸업사진을 촬영할 때 얼굴에 검은색 분장을 하고 최근 유튜브와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은 '관짝소년단' 밈(meme)을 패러디한 모습을 담은 사진을 게재하며 "웃기지 않습니다!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마세요! 문화를 따라하는 것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돼요?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어요!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 가장 좋습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해당 글을 두고 네티즌 사이에서 이틀 째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 이하 다니엘 린데만이 작성한 SNS 댓글 전문.

자자자 여러분 주목~

오해하시는 분들이 많으신 것 같아서 넘어가려고 하다가 설명해 드립니다.

예전 계정에서 가끔 저의 못 생긴 얼굴을 올리면서 밑에다가 “예쁘다”라고 쓰면서 자기디스를 한 시리즈가 있었어요. 웃자고 한 거죠? “풍자”.

어제 올린 사진도 친한 한국형이 저에게 보낸 컷이며 당시 제가 비정상회담에서 유세윤형의 개코원숭이 따라하려고 하가가 대단히 실패한 순간캡쳐 사진입니다. 굳이 누구를 비하했다면 저를 비하한 거죠? 그것도 역시 “풍자”.

어제 인종차별과 관련된 논란이 생긴 걸 모르고 올린 사진이고요.

평상시 우리에게 관심 있지도 않고 잘 알지도 못하시는 분들이 갑자기 계정에 들어와서 나를 인종차별주의자, 나치 등 부르시는데 굳이 그런 욕을 하실 거면 먼저 상황도 좀 판단하고 정확한 정보를 얻은 다음에 욕하시기를 바랍니다. 속이 풀리시고 “우와 나 비공개계정으로 들어가서 욕하는 참 멋지고 강한 사람이군아”라고 생각하시면.

이제는 정말 귀찮아서 마지막으로 말합니다: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외국인 방송인들 중에 인종차별주의가 없어요. 있었더라면 우리가 한국에 와서 몇년 동안 힘들게 언어와 문화를 공부하고 우리 나라 대표라는 무거운 타이틀 가지고 왜 방송활동을 했겠어요?

와서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평상시 우리의 활동을 지켜보지도 않으면서 갑자기 와서 욕하시는 분들. 이제는 좀 좋게 좋게 지냅시다 제발. 아이구 저 이만 다시 대본공부 하러 갈게요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